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6개월 만에 화성 먼지에 쌓인 인사이트…2번째 셀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사이트의 첫번째 셀카(사진 좌측)과 두번째 셀카의 비교. 출처= NASA/JPL-Caltech

지난해 11월 26일 화성 적도 인근 엘리시움 평원(Elysium Planitia)에 무사히 착륙해 탐사를 이어가고 있는 인사이트호가 2번째 셀카를 공개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현재 화성 내부 구조를 탐사 중인 인사이트의 최근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이 사진은 지난 3월 15일과 4월 11일 인사이트의 로봇팔에 탑재된 IDC 카메라로 촬영한 총 14장의 이미지를 합성해 만든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지난해 12월 12일 공개된 인사이트의 첫번째 셀카와의 차이다. 당시 사진을 보면 인사이트의 전체적인 모습은 '신병'의 모습처럼 깨끗하다.

▲ 지난해 12월 공개된 인사이트의 첫번째 셀카. 사진=NASA/JPL-Caltech

그러나 몇 달 지난 최근 모습은 그간의 고생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먼저 에너지를 얻기위해 활짝 펼친 태양 패널은 과거와 달리 얇은 층의 회색 먼지가 덮여있다. 또 가운데 부분이 허전해 보이는데 이는 주요 두 장비인 SEIS 초감도 지진계와 지열측정 장비인 HP3가 배치됐기 때문이다.

▲ 이번에 공개된 인사이트의 두번째 셀카. 사진=NASA/JPL-Caltech

인사이트 프로젝트팀 랄프 로렌즈 박사는 "패널에 먼지가 쌓였다고 해서 전력 생산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않는다"면서 "오히려 화성의 바람이 얼마나 강한지, 또 얼마나 많은 먼지를 일으키고 있는지 이해하는데 좋은 데이터를 준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6일 인사이트는 화성 지진(marsquake)일 가능성이 큰 희미한 진동을 처음으로 포착하는데 성공했다. 아직까지 전문가들은 이 현상을 지진이라고 판정 내리지 않았지만, 만약 지진으로 확정되면 화성이 지질학적으로 살아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큰 성과가 된다.

한편 인사이트의 미션은 과거 다른 화성 탐사로봇과 달리 한 단계 더 들어간다. 이제까지의 탐사로봇들이 주로 화성 지표면에서 생명의 흔적을 찾는 임무를 수행했다면 인사이트는 '땅파기'를 통해 화성 내부를 들여다 볼 계획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