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궁 안에서 서로 주먹질하던 희귀 ‘단일양막쌍둥이’ 극적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에서 단일양막쌍둥이가 모두 무사히 태어났다. 하나의 양막 안에 있던 쌍태아는 지난해 18주차 초음파 검사에서 몸싸움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화제를 불러일으켰다/사진=타오 시안

엄마 배 속에서 복싱을 하듯 치고받는 초음파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쌍둥이가 무사히 세상 밖으로 나왔다. 펑파이뉴스(澎湃新聞) 등 중국 현지언론은 지난달 8일 응급 제왕절개수술로 태어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이번 주 퇴원해 집으로 돌아갔으며 현재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 타오 시안(陶先, 27)은 “쌍둥이 중 한 명의 심박수가 급격하게 떨어져 응급수술을 진행했는데 다행히 자매 모두 무사하다”고 말했다. 타오는 지난해 임신한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그곳에서 타오는 배 속의 아기가 희귀 일란성 쌍둥이인 단일양막쌍둥이(MoMo twins, monochorionic monoamniotic twins)라는 소견을 들었다.

태아는 융모막과 양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바깥쪽에 있는 것이 융모막이며 안쪽에 있는 것이 양막이다. 양막은 강하고 투명한 보호막으로 내부를 채운 양수가 외부 충격에서 태아를 지킨다. 이란성 쌍둥이는 융모막과 양막 모두 따로 형성되며, 일란성 쌍둥이는 하나의 융모막을 공유하되 양막은 따로 형성된다. 단 일란성 쌍둥이 중 융모막뿐만 아니라 양막까지 공유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단일양막쌍둥이라고 일컫는다.

▲ 임신 18주차 초음파 검사에서 하나의 양막에 있던 태아의 몸싸움이 포착됐다/사진=타오 시안

이란성 쌍둥이는 서로 다른 집에 살고, 일란성 쌍둥이는 한집에 살지만 방은 따로 쓰는 경우라면, 단일양막쌍둥이는 단칸방에서 둘이 함께 지내는 셈이다. 그러다 보니 서로를 만지거나 자리를 바꾸는 등 보기 드문 모습이 연출되기도 한다. 그러나 탯줄이 꼬이는 불상사가 빈번해 고위험 임신에 속한다. 닝샤의과대학병원 의료진은 “단일양막쌍둥이는 양막이 분리되어 있지 않아 태아 사이의 간섭이 발생하며 영양분과 혈액 공급을 놓고 싸우기도 한다. 한쪽 태아가 다른 쪽 태아보다 작거나 사산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10만분의 1의 확률로 나타나는 단일양막쌍둥이는 특히 임신 26주 이후 생존율이 절반으로 떨어진다. 이 때문에 태아보험 가입도 불가능하다.



결혼 1년 반만의 임신에 들떴던 타오는 뜻밖의 소식에 마음을 졸이며 아내 왕 루(26)의 정기검진에 늘 동행했다. 지난해 12월 6일 임신 18주차 초음파 검사에서는 하나의 양막 안에서 서로 주먹질을 하며 싸우는 쌍둥이의 모습도 직접 목격했다. 타오는 당시 현지언론에 “자매가 태어나기도 전에 엄마 배 속에서부터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기도 하지만 혹시나 아기가 잘못될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타오가 공유한 초음파 영상에는 자궁 안에 있는 쌍둥이가 권투를 하듯 서로에게 주먹질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영상은 무려 10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중국에서 화제를 모았다.

▲ 쌍둥이는 한쪽 태아의 심박수가 급격히 떨어져 응급 제왕절개수술을 통해 임신 32주차에 세상 밖으로 나왔다/사진=타오 시안

그러나 쌍둥이가 무사히 태어나기를 바라는 중국인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임신 32주차에 진행한 정기검진에서 한쪽 태아에게 이상 신호가 포착됐다. 닝샤의과대학병원 의료진은 “정기검진에서 한쪽 태아의 심박수가 50~60 사이로 급격하게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지체할 경우 사산 위험이 있어 긴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다행스럽게도 쌍둥이 자매는 수술 27분 만에 무사히 세상 밖으로 나왔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산부인과 진료 13년 만에 처음 본 단일양막쌍둥이였다. 한쪽 태아의 심박수가 떨어져 걱정했지만, 무사히 출산했다”면서 “나에게도 부모에게도 모두 행운이다. 우리 병원 최초의 단일양막쌍둥이 출산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산 직후 신생아 집중치료실 인큐베이터로 옮겨진 쌍둥이 자매는 엄마 배 속에서 치고받던 것과는 달리 강한 유대감을 드러냈다. 타오는 “쌍둥이 중 언니는 27일, 동생은 25일간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있었는데, 동생이 먼저 일반 병동으로 옮겨진 뒤부터 언니가 우유를 먹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쌍둥이 언니는 이틀 뒤 일반 병동에 있는 동생 옆으로 간 후부터 다시 우유를 먹기 시작했다. 3천만분의 1의 확률을 뚫고 무사히 태어난 이 쌍둥이는 지난 7일 퇴원해 집으로 돌아갔으며 매우 건강한 상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