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급식비 밀린 학생에게는…美 공립학교 ‘점심 창피주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위치한 워릭공립학교가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급식비를 연체한 학생에게 정규급식 대신 차가운 젤리 샌드위치와 썬버터(해바라기씨로 만든 버터)를 대체급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예고했다가 거센 반발로 철회했다/사진=NBC뉴스 화면

▲ 미국 뉴저지의 한 초등학교에서 대체급식으로 제공했던 젤리 샌드위치. 젤리 샌드위치는 식빵에 땅콩버터와 젤리만을 발라 만든 간식이다/사진=NBC뉴스 화면

미국의 한 공립학교가 급식비를 밀린 학생들에게 대체급식을 제공하기로 했다가 철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위치한 워릭공립학교는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급식비를 연체한 학생에게 정규급식 대신 차가운 젤리 샌드위치와 썬버터(해바라기씨로 만든 버터)를 대체급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학부모와 지역사회는 전형적인 ‘점심 창피주기’(lunch shaming)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미국 학교는 보통 선불로 급식을 제공한다. 부모가 정해진 계좌에 급식비를 미리 입금하면 매일 공제하는 방식이다. 만약 급식비 계좌에 돈이 부족하면 학생은 정규급식을 먹을 수 없다. 학교 대부분이 대체급식을 제공하지만 일부는 모욕적인 방법으로 급식비를 독촉하기도 한다. 앨라배마주의 한 학교는 급식비 납부 기한을 넘긴 학생에게 “나는 급식비가 필요해요”(I Need Lunch Money)라고 적힌 도장을 찍는 등 면박을 주었으며, 어떤 학교는 음식을 쓰레기통에 버리도록 지시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급식비 계좌 잔액이 마이너스인 학생에게 ‘부모가 빚을 갚지 않았다’는 문구가 적힌 손목 밴드를 착용시킨 사례도 있었다.

▲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위치한 워릭공립학교가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급식비를 연체한 학생에게 정규급식 대신 차가운 젤리 샌드위치와 썬버터(해바라기씨로 만든 버터)를 대체급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예고했다가 거센 반발로 철회했다/사진=NBC뉴스 화면

미국 교육계에서는 이 같은 ‘점심 창피주기’ 관행이 학생들에게 모욕감을 유발한다며 모든 학생에게 동일한 점심을 제공하자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이런 맥락에서 지난 2017년 오리건주 상원은 주내 모든 학교 학생에게 동일한 점심을 제공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그러나 워릭공립학교가 속한 로드아일랜드주의 경우는 학교가 학생들에게 점심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동일한 급식 제공을 강제하고 있지는 않다. 다만 대체급식이라도 최소 영양 기준을 충족시켜야 하며 저소득층 학생은 절차에 따라 무상급식을 먹을 수 있다. 8일 CNN에 따르면 로드아일랜드주 내 학교 학생의 69%가 이미 무상 혹은 감면 혜택을 받고 있다.



그러나 워릭공립학교는 현재 약 1,650명의 학생이 급식비를 미납했으며 이들 중 70%는 무상급식 등록도 되어 있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워릭공립학교는 7만7000달러에 달하는 미납액을 더는 감당할 수 없다며 앞으로 급식비 미납 연체자에게는 대체급식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학부모와 지역사회 및 미국 언론은 일제히 학교의 결정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 학부모는 “학교 급식이 하루 중 유일한 식사인 학생도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학부모는 “지난달 학교에서 급식비 0.05센트가 밀렸다는 독촉장을 세 번이나 받았다”고 밝히고 “지금 동전 몇 푼 때문에 대체급식을 먹이겠다는 거냐”고 항변했다.

▲ 미국 로드아일랜드에 위치한 워릭공립학교가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급식비를 연체한 학생에게 정규급식 대신 차가운 젤리 샌드위치와 썬버터(해바라기씨로 만든 버터)를 대체급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예고했다가 거센 반발로 철회했다/사진=NBC뉴스 화면

재정 적자에 시달리는 학교가 기부금은 받지 않으면서 앓는 소리만 한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지역 사업가 안젤리카 펜타는 돈이 없어 밥을 먹지 못 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4000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나섰지만 오히려 학교 측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워릭공립학교 측은 “모든 학생에게 공평해야 한다는 학교의 사명을 감안할 때 기부금을 받아 일부 학생에게만 줄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펜타를 비롯한 지역주민들은 워릭공립학교 학생들을 위해 현재까지 1만4000달러의 급식비 기금을 모금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학교 측은 나흘 만에 입장을 바꿔 대체급식 제공 자체를 무효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CBS는 9일 워릭공립학교 측이 ‘점심 창피주기’ 관행의 일환으로 대체급식을 제공하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모인 기부금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논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끊이지 않는 급식 소동 속에 로드아일랜드주 교육 전문가들은 급식비 때문에 학생들이 수치심을 느끼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학생이 동일한 점심을 먹을 수 있도록 무상급식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주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