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플라스틱 쓰레기 먹고 신음하는 거북 발견…인간 탓에 고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조된 바다거북과 배출한 플라스틱 쓰레기

인류가 버린 플라스틱에 신음하는 바다 거북의 모습이 영상과 함께 공개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인포베 등 아르헨티나 현지언론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앞바다에서 어부들의 어망에 낚인 거북에 얽힌 사연을 소개했다. 현지에서 가장 큰 수족관을 운영 중인 문도 마리노 재단이 공개한 영상에는 인간 탓에 고통받는 거북의 적나라한 모습이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거북은 어망에 낚인 뒤 문도 마리노 재단으로 옮겨져 수의사들의 진료를 받았다. 그러나 거북의 몸무게가 비정상적으로 낮게 나타나자 수의사들이 정밀 검진에 들어간 사이 충격적인 행동이 나타났다. 거북이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설하기 시작한 것. 이후 수의사들은 거북의 체내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두 배출된 것을 확인하고 건강을 회복시킨 후 지난 6일 다시 바다로 돌려보냈다.

수의사인 후안 파블로 구레이로는 "거북의 소화기관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있는 것은 대단히 우려되는 일"이라면서 "쓰레기가 체내에 쌓이면 배고픔이 줄어들고 자연스럽게 영양부족으로 생존을 힘들게 한다"고 밝혔다.

충격적인 점은 이같은 일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문도 마리노 재단에 따르면 올해 총 24마리의 거북이를 구조해 치료했는데 이중 11마리에서 플라스틱이 발견됐다. 곧 거북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시름시름 앓다가 다행히 인간 눈에 띄어 구조된 셈이다.

▲ 비닐봉지를 먹는 거북

거북의 생존을 특히 위협하는 것은 물론 인간이 버린 비닐봉지다. 바닷속을 헤엄치며 먹을 것을 찾던 거북이 비닐봉지를 해파리로 착각하고 먹는 일이 자주 벌어지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바다에서 발견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80%는 육지에서부터 비롯된 것이다. 우리가 흔하게 사용하는 생수병부터 옷가지, 각종 일회용 일상용품들이 이렇게 바다로 흘러들어가 거대한 쓰레기장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분해되면서 생기는 미세입자로 이는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거북과 바다새 등 수많은 생물이 이렇게 파편화된 각종 플라스틱 찌꺼기를 먹이로 착각해 먹고 있다. 물론 이는 먹이사슬을 통해 결국 다시 인간에게 돌아온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