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동해 상공 412㎞ 위에서 본 초승달과 해뜨는 지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ASA

지구 궤도에서 막 태양이 떠오르는 지구의 모습을 배경으로 두둥실 떠있는 초승달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우주에서 본 푸른 색채가 돋보이는 환상적인 지구와 달의 모습을 사진으로 소개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된 이 사진은 지구 궤도 상에서 막 해가 뜨는 장면을 담은 것으로 지구는 푸른색의 윤곽으로 보이며 달은 수줍은 초승달의 모습이다. 또 사진 속 왼편에는 ISS의 태양전지판이 함께 포착돼 있다.

NASA 측은 지난 8일 ISS에서 이 장면을 포착했으며 특히 '일본해'(Sea of Japan) 상공 412㎞ 위에서 찍었다고 홈페이지에 적었다. 곧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것. 실제 NASA 홈페이지에 게시된 수많은 위성사진에는 여전히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사진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지난 2014년에도 NASA는 ISS에서 찍은 유명한 한반도 야경 사진을 공개하면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을 빚었다.



한편 ISS는 고도 약 350~460㎞에서 시속 2만 7740㎞의 속도로 하루에 16번 지구 궤도를 돈다. 이 때문에 ISS는 일출과 일몰은 물론 오로라, 태풍, 번개, 수많은 별들을 관측하기에 가장 좋은 명당자리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