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서울~뉴욕 3시간…‘마하 5 티타늄 초음속 여객기’ 개발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뉴욕 3시간…‘마하 5 티타늄 초음속 여객기’ 개발한다

초음속 여객기 사업은 미래의 확실한 먹거리 산업이 될 것이라고 투자자들은 이미 확신하는 모양이다.

미국에 본사를 둔 벤처기업 ‘헤르메우스’가 최대 마하 5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는 초음속 여객기를 개발하기 위해 자금을 확보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실리콘밸리 유명 벤처 투자사 코슬라 벤처스의 펀딩을 통해 초기 자금을 마련했다고 밝힌 헤르메우스는 앞으로 5년 안에 시제기를 제작해 시험비행을 하고 8~10년 안에는 이를 상용화할 계획을 밝혔다.

시속 5300㎞ 이상의 속도로 최대 7400㎞의 거리를 비행할 수 있는 이 초음속 여객기는 아직 이름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상용화가 되면 현재 뉴욕에서 파리까지 직항으로 최소 7시간 5분이 걸리는 거리를 거의 5분의 1 수준인 1시간 30분으로 줄일 수 있다. 이는 서울에서 뉴욕까지 직항으로 최소 13시간 55분이 걸리는 거리를 3시간이면 도달할 수 있는 수준.

이날 발표회에서 헤르메우스의 공동 창립자 스카이러 슈포드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는 마법 같은 신기술이 아니라 대부분의 기존 소재와 기술로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기체에 티타늄 등의 소재를 사용하고 엔진에는 가스터빈 엔진을 주축으로 한 복합사이클 엔진을 탑재할 계획이다.

사실 민간 초음속 여객기 자체는 새로운 것은 아니다. 소련의 항공설계국 투폴레프에서 만든 세계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 ‘투폴레프 Tu-144’는 아에로플로트 러시아 항공이 주로 사용했지만, 환경오염 문제와 여러 결함 등의 문제는 물론 1975년 파리 에어쇼 도중 비행기가 추락하는 사고 이후 생산 대수 16대 만에 운항이 중단됐다. 또 이와 함께 상업 운항을 했던 유일한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는 에어프랑스와 영국항공이 사용했지만, 2000년 에어프랑스 4590편이 이륙 직후 화재로 88초 만에 추락해 113명 전원 사망하는 사고의 여파로 이 역시 2003년을 끝으로 모든 운항이 중단됐다.

그런데 최근 초음속 여객기 사업이 다시 활기를 찾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슈포드 COO는 다음 두 가지 요인이 있다고 제시했다. 첫 째는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 로켓랩, 그리고 렐러티비티와 같은 우주개발기업의 등장이 투자자들에게 항공우주산업이 장기적인 이익을 낳는다는 확신을 들게 한 것. 그다음은 기술의 축적으로 이전에는 취급이 어려웠던 티타늄 등의 재질로 기체를 설계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또한 헤르메우스가 주목받고 있는 점은 인적 자원의 풍부함에 있다. 슈포드 COO를 포함한 주요 설립자 4명 모두가 상용 로켓 발사로 많은 실적을 올렸던 제네레이션 오비트 출신이며, 자문위원회에는 블루오리진의 전 사장 롭 메이어슨과 연방항공청(FAA)의 전 청장 조지 닐드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날 롭 메이어슨 자문위원은 “새로운 우주 분야 최고 멤버가 여기에 결집한 지금 헤르메우스팀은 초음속 여객기 업계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헤르메우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