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쓰레기장? 노숙자 쉼터? ‘난장판’ 뉴욕지하철…시민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8일 뉴욕지하철에 탑승한 티모시 브라운은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열차 내부 상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사진=티모시 브라운

뉴욕 지하철을 운영하는 MTA를 향한 미국 시민들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뉴욕포스트와 CBS 등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뉴욕 지하철이 출근길 시민의 분노를 샀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뉴욕 브롱크스의 앨러튼 애비뉴 정류장에서 지하철에 탑승한 티모시 브라운(33)은 발 디딜 틈 없을 정도로 쓰레기가 가득한 열차 내부 상태에 화가 치밀어 올랐다. 건설 현장으로 출근 중이던 브라운은 신문과 비닐봉지, 버려진 포장지 등이 너저분하게 깔린 지하철의 모습을 촬영해 SNS에 공개했다.

▲ 티모시 브라운은 노숙자 쉼터와 쓰레기장처럼 변해버린 뉴욕 지하철의 모습을 촬영해 SNS에 공개했다/사진=티모시 브라운



그는 “역겹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끔찍한 냄새가 난다. 노숙자가 진을 치고 쓰레기로 가득한 지하철을 타기 위해 왜 3000원이 넘는 요금을 내야 하느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또 “뉴욕 지하철은 노숙자 쉼터로 변해버렸고 승객들은 쓰레기를 피해 깡충깡충 뛰어다닌다. 그런데도 (지하철 운영사) MTA는 사람들이 요금인상에 왜 반대하는지 궁금해한다”고 비판했다.

티모시가 공유한 영상을 접한 뉴욕 시민들은 일제히 MTA를 비난하며 제대로 된 지하철 운영을 요구하고 나섰다. 논란이 불거지자 뉴욕 교통국 사장 앤디 바이포드는 “명백한 규칙 위반”이라면서 “해당 동영상을 접한 뒤 뉴욕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뉴욕 시민 중 누구도 이런 경험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강력한 대처를 약속했다.

하지만 티모시는 “MTA 직원에게 영상을 보여주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면서 “그 직원에 따르면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며 오히려 정상에 가깝다”고 밝혔다. 이번 사안에 대해 MTA 근로자와 뉴욕교통노동조합은 “MTA 측에 지하철 운영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수차례 건의했지만 나아지는 게 없다”면서 “덮어놓고 요금 인상을 운운하기 이전에 깨끗한 지하철 환경을 만들라”고 요구했다. 티모시 역시 뉴욕 시장과 MTA 공무원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