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라즈베리도 부드럽게 딴다…과일 수확 로봇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한 라즈베리는 그냥 먹어도 맛있고 다양한 디저트에 곁들여 먹어도 일품인 과일이다. 하지만 친척인 딸기와 마찬가지로 작고 부드러운 과일을 따기 위해서는 상당한 인력이 필요하다. 영국을 비롯한 서유럽 국가에서 이 작업은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동유럽 외국인 노동자의 몫이었다.

하지만 브렉시트 이후에는 영국 과수 업계가 새로운 노동력을 찾아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브렉시트의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저렴한 외국인 노동자의 유입이 제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영국 내 주요 기업과 대학들이 사람의 손길을 대신할 로봇 일꾼을 개발하고 있다. 플리머스 대학 연구팀이 세운 스핀 오프 기업인 필드워크 로보틱스(Fieldwork Robotics) 역시 그 중 하나로 2018년부터 웨스트서식스(West Sussex)의 라즈베리 농장에서 잘 익은 라즈베리를 손상 없이 수확하는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필드워크 로보틱스의 과일 따는 로봇은 사람에 비해 속도가 느리지만, 손상 없이 라즈베리를 수확할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했다. 라즈베리를 따는 일은 사람에겐 단순 노동일지 몰라도 로봇에게는 최신 컴퓨팅 및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잘 익은 라즈베리를 정확히 인식한 후 다른 과일과 작물에 손상 없이 정확한 위치에서 적당한 힘을 주고 과일을 따서 담아야 하기 때문이다. 단순 반복 작업만 할 수 있는 로봇에게는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었으나 최근 이미지 인식 및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이 한계가 극복되고 있다.



필드워크 로보틱스는 2020년까지 상업화를 목적으로 개발을 진행중이며 보쉬 등 기존의 제조업체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이에 앞서 엑식스 대학 역시 딸기 같은 부드러운 과일을 따는 로봇을 개발하기 위해 식품 회사인 윌킨 앤 선스 오프 팁트리(Wilkin & Sons of Tiptree) 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렇게 산학 연구 개발이 활발한 이유는 수요가 예상될 뿐 아니라 관련 기술의 발전으로 과거에는 사람만 가능했던 일을 로봇이 대신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브렉시트의 배경 중 하나는 저렴한 외국인 노동력의 유입이었다. 하지만 외국인 노동력 유입이 줄어들더라도 내국인 고용 증가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생산자 측이 로봇을 포함한 자동화 기술로 노동력을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강화되는 보호무역주의 역시 자국 산업과 노동자 보호보다 오히려 자동화를 촉진하는 기폭제가 될지도 모른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