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2차 대전에 만났던 美佛 연인, 75년 만에 감동 재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5년 만에 재회한 로빈슨과 피어슨

전쟁이 갈라났던 한 연인이 75년 만에 재회를 한 감동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유럽언론은 이제는 백발이 성성한 모습으로 재회한 카라 트로이 로빈슨(98)과 자닌 피어슨(92)의 사연을 보도했다.

두 사람의 감동적이면서도 안타까운 사연은 세계 2차대전이 벌어지던 지난 194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미군으로 전쟁에 참전했던 24세 청년 로빈슨은 프랑스 동북부에 위치한 뫼르트에모젤의 한 마을에 머물던 중 이 지역에 살던 18세 프랑스 소녀 피어슨과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이들의 사랑은 치열한 전쟁 탓에 2달 만에 이별로 이어진다.

로빈슨이 부대 명령에 따라 동부전선으로 급히 떠나야했기 때문. 피어슨은 "그가 전선으로 떠나기 위해 트럭을 탔을 때 너무나 슬펐다"면서 "꼭 살아서 다시 나에게 돌아오기를 바랬다"고 회상했다. 전쟁이 끝난 후 피어슨은 약속대로 언젠가 그가 프랑스로 꼭 돌아올 것이라 생각했으며 대화를 위해 영어를 공부하기도 했다.

▲ 로빈슨과 피어슨의 75년 전 사진

그러나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대서양을 건너 귀국한 로빈슨이 다른 여자와 결혼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놀랍게도 그는 사랑했던 피어슨의 사진을 지금까지도 간직했다.

그렇게 75년이 흘러흘러 두 사람의 인연이 다시 이어진 것은 프랑스 방송 덕이었다.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을 기념하는 방송을 제작하던 중 로빈슨의 사연을 접하게 된 것. 이에 로빈슨은 인터뷰를 통해 "그녀는 아마 세상을 떠나 다시 볼 수 없을 것"이라면서 "그의 가족이라도 찾기위해 다시 그곳으로 가고싶다"는 바람을 빌었다.



그리고 그의 바람은 놀랍게도 이루어졌다. 프랑스 방송의 도움으로 피어슨의 행방과 그가 여전히 살아있다는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후 로빈슨은 프랑스로 건너가 꿈에 그리던 '소녀' 피어슨을 만났다. 로빈슨은 "항상 당신을 사랑했다. 당신이 내 마음을 떠난 적은 한번도 없었다"면서 75년을 마음 속에 품었던 고백을 털어놓았다. 이에 피어슨은 "나도 당신의 그같은 마음을 잘 알고있었다"면서 웃음과 눈물을 흘리며 화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모두 남편과 부인을 잃고 홀로 살고있으며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면서 헤어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