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우버, 에어택시 이어 하늘나는 드론으로 음식 배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우버잇츠 이미지

이제 배달 음식을 오토바이가 아닌 하늘을 나는 드론을 통해 전달받는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는 이번 여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드론을 통해 음식을 배달하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제는 일상이 된 음식배달 서비스는 현재 오토바이와 자동차 등으로 이루어지지만 드론배달이 활성화되면 교통혼잡을 피해 시간 단축은 물론, 지리적인 한계도 쉽게 넘어설 수 있다. 다만 하늘을 나는 기체인 만큼 안전문제와 소음 등은 차후 드론배달이 넘어서야 할 숙제다.

이번에 우버 측은 식품배달 서비스인 우버잇츠(Uber Eats)를 통해 먼저 맥도날드 음식을 드론으로 배달할 예정이다. 다만 드론이 고객의 문 앞에 바로 음식을 배달하는 방식이 아닌 지정된 착륙 장소에 음식을 놓으면 우버 기사가 이를 고객에게 전하는 방식이다. 드론 배달료는 현재 우버이츠 배달료와 동일하게 책정돼 최대 8.5달러(약 1만원)가 될 전망이다.

우버잇츠 드론 배달 책임자인 루크 피셔는 "드론 배달이 활성화되면 고객은 버튼 한번으로 다양한 옵션을 누릴 수 있다"면서 "올해 연말 여러 레스토랑 파트너들로 배달서비스를 확대해 다양한 음식을 고객에게 배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같은 음식배달은 우버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지난해 매출만 15억 달러(1조 7700억원)에 달했다.

▲ 사진=우버택시 이미지

이에앞서 지난 11일 우버는 내년부터 호주 멜버른에서 ‘우버 에어’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우버 에어는 하늘을 나는 택시, 이른바 ‘플라잉 카’ 서비스로, 지정된 건물 옥상에서 승객들을 실어 나를 예정이다. 우버의 플라잉 카는 전기동력으로 작동되며 헬기와 고정익 비행기, 드론을 결합한 형태로 설계됐다. 승객은 일반 우버 차량을 호출하는 것처럼 우버 앱을 이용해 플라잉 카를 부를 수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