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채찍질에 쇠사슬에…트레킹에 학대당하는 인도 코끼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른바 코끼리 트레킹을 위해 학대당하는 코끼리들의 모습이 사진으로 고발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스코틀랜드 출신의 야생전문 사진작가 노르만 왓슨(47)이 촬영한 코끼리의 끔찍한 학대 모습을 사진과 함께 전했다. 

처음 왓슨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한 후 논란이 된 이 사진들은 최근 인도 반다브가르 국립공원에서 촬영됐다. 호랑이 보호구역이 자리잡고 있는 이곳에는 전세계 관광객들이 호랑이를 보기위해 찾아온다. 논란이 일고있는 것은 많은 관광객들의 탈 것이 되주는 것이 바로 코끼리라는 점으로 특히 주민들에 의해 학대받고 있다.

왓슨은 "현지 가이드들이 코끼리를 대나무로 반복적으로 채찍질하고 있었다"면서 "그 고통에 울부짖는 코끼리 소리가 멀리 떨어져있던 내 가슴을 후벼 팔 정도였다"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일부 아기 코끼리는 쇠약해진 상태로 쇠사슬에 묶여있는 것을 보았으며 한번에 관광객 6명이 코끼리를 타고 있는 것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역설적인 것은 많은 사람들이 멸종돼 가는 호랑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사진을 촬영하기위해 이곳에 온다는 사실이다. 왓슨은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호랑이 대신 코끼리가 학대되는 상황을 지켜보는 꼴"이라면서 "보호구역이라면 코끼리는 물론 어떤 종류의 동물도 사육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동물보호단체에서는 이같은 코끼리 트레킹이나 동물체험을 반대하고 있다. 특히 관광객이 코끼리 등 위에 올라타는 것 자체를 동물학대로 보고있다. 특히 동남아에서는 일부 코끼리의 경우 이같은 트레킹을 하다 갑자기 쓰러져 죽는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