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악관서 요리하는 근육질 남성 화제…정체는 육군 최고 요리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악관서 요리하는 근육질 남성 화제…정체는 육군 최고 요리사

대통령 일가의 식사를 준비하는 요리사가 누구인지 일반인은 대개 관심 없다. 그런데 최근 미국에서는 백악관의 한 요리사가 단번에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제가 된 요리사는 미 육군 취사 부사관 출신 프리랜서 앤드리 러시. 그는 1993년 입대해 현지 부대는 물론 주한미군 기지에도 파병을 온 적이 있다. 육군 상사로 전역하기 전까지 미군 최고의 요리사 중 한 명으로도 손꼽힌 러시 요리사는 복무 당시 150개에 달하는 메달과 트로피를 받은 베테랑 요리사다.

그런 그가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의 한 기자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을 통해 인터넷상에서 많은 네티즌의 관심을 끌었다. 그 이유는 그의 24인치(약 60㎝)가 넘는 팔뚝 때문.

벤치프레스 300㎏을 들어올린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는 그는 주중에 매일 1시간 이상 걸으며 팔굽혀펴기를 2222개까지 하는 도전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원래 군인들의 자살을 막기 위해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의식을 확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2222개라는 숫자는 매일 미국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군인의 수가 22명임을 고려해 자신에게 맞춘 것이다. 팔굽혀펴기는 한 세트당 최대 200회를 시행하며 한 세트가 끝나면 3~10분 정도 쉬고 다음 세트를 시작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에 대해 그는 “군 생활에서 오는 정신적인 트라우마는 많은 나라에서 큰 문제”라면서 “최근에는 인터넷상에서 괴롭힘이 벌어지고 있어 전 세계 아이들을 위해 팔굽혀펴기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내 도전은 내 어머니로부터 받은 것이다. 사람들을 도와 동기를 부여하고 영감을 주고 싶다”면서 “가능한 많은 사람에게 이런 것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인종도 종교도 피부색도 가치관도 관계 없다”면서 “단지 다른 사람을 지원하고 싶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셰프러시, 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