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쥐 암살자가 돼 안락사 피했다…제2의 묘생 사는 美 길고양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쥐 암살자가 돼 안락사 피했다…제2의 묘생 사는 美 길고양이들

미국 수도 워싱턴 곳곳에는 합법적인 암살자가 존재한다. 이들 암살자는 여러 가정집과 사무실에 상주하며 침입자가 있으면 소리 없이 다가가 임무를 수행한다. 그런데 고용 조건은 거액의 돈이 아니라 먹을 것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암살자의 정체는 바로 워싱턴 거리를 떠돌다 동물 보호소로 오게 된 길고양이로, 표적은 바로 시 곳곳에서 그 수가 급격히 늘어 문제가 되는 쥐다.

쥐를 퇴치하는 의뢰(?)를 받은 고양이들은 현지 동물보호단체 ‘인도적 구조연맹’(HRA)으로부터 구조된 개체들이다. 이들은 대다수가 거리에서 태어나고 자라 일반적으로 사람을 따르지 않는다. 따라서 이들 고양이는 일정 시기가 지나면 안락사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다고 HRA는 말한다.

▲ 길고양이에서 쥐 암살자가 된 루.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HRA는 2017년부터 이들 고양이를 쥐 퇴치 임무를 부여하는 프로그램 ‘블루칼라 캣츠’를 시작했다. 여기서 블루칼라는 우리가 잘 아는 육체노동자다.

이에 대해 HRA는 프로그램 덕분에 쥐를 쥐덫이나 쥐약 대신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퇴치할 수 있다면서 길고양이 대부분은 한 마리의 외로운 늑대 같은 성향으로 사람에게 접근하길 꺼리므로 쥐를 사냥하는 본능를 활용하면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방법으로 지금까지 약 250마리의 길고양이가 제2의 묘생을 살게 됐다. 이들은 의뢰인의 집에 숨어든 쥐를 없애는 대가로 정기적으로 음식과 물을 받으며 비바람이 부는 등 날씨가 나쁠 때는 역시 의뢰인이 마련한 대피 장소로 피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들 고양이는 건강 상태 등 생활 전반에 걸쳐 의뢰인으로부터 보살핌을 받을 수 있고 어디가 아프거나 다치는 등 전혀 예상하지 못한 사고가 일어나도 응급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즉 의뢰인은 이런 모든 조건을 받아들여야 ‘암살 고양이’를 고용할 수 있는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이들 고양이는 실제로 쥐 퇴치에도 큰 성과를 올리고 있어 점차 의뢰인이 늘고 있다. 즉 더 많은 길고양이가 목숨을 구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담당자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전까지 워싱턴에서는 보호된 길고양이 중 약 12%가 안락사됐지만, 프로그램이 개설되자 그 비율은 9%까지 떨어졌다면서도 우리는 앞으로 이 프로그램을 워싱턴 밖으로도 확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