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수많은 사람 살린 멕시코의 ‘영웅 구조견’ 은퇴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각종 재난지역에 투입돼 수많은 목숨을 살린 멕시코의 국민 영웅 구조견 프리다가 은퇴했다. 현역에서 물러난 프리다는 이제 어디론가 입양돼 노후를 보내게 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 해병은 구조대원의 날을 맞은 23일(현지시간) 프리다의 은퇴식을 거행했다. 그간 무거웠을 조끼와 답답했을 신발을 벗고 행사에 참석한 프리다는 동료들의 축하를 받으며 현역에서 물러났다.

멕시코 해병은 떠나는 프리다를 위해 헌정시를 발표하고 그의 활약상을 담은 1분59초 분량의 동영상을 제작해 발표했다.

정든 프리다를 떠나보내는 동료들은 "구조견 프리다가 짖을 때마다 우리는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며 눈물을 훔쳤다. 래브라도 레트리버 종인 프리다의 나이는 23일 기준으로 10년 2개월 12일. 사람으로 치면 이제 70대 노인이다.

태어나자마자 구조견으로 길러진 프리다로서는 평생 몸담은 군을 떠나게 된 셈이다.

프리다는 2010년 대지진이 발생한 아이티공화국, 2013년 멕시코 가스폭발사고 현장, 2016년 재앙적 지진이 발생한 에콰도르 등 세계를 누비며 활약했다. 특히 2017년 9월 멕시코를 강타한 지진 때는 혼자 53명을 구조, 구조견 전설의 반열에 올랐다.

해병이라고 뚜렷하게 인쇄된 조끼를 걸치고 발을 보호하기 위한 신발을 신은 채 보호안경까지 쓰고 재난현장을 누비는 프리다의 모습은 국적과 인종을 막론하고 보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국민적 사랑을 받는 영웅이 되면서 2018년 멕시코 푸에블라엔 프리다의 동상이 제막되기도 했다. 멕시코의 한 맥주회사가 '프리다'를 상표로 등록, 법정 분쟁이 벌어진 것도 프리다가 국민적 사랑을 독차지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멕시코 해병은 "모든 구조견들이 모두 훌륭하지만 프리다는 타고난 재능을 가진 구조견이었다"며 "한동안 프리다를 뛰어넘는 구조견은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엘솔데멕시코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