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호텔 한 곳서 몰카 5대… “객실 80%에 몰카” 주장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허난성 정저우의 한 호텔 객실 내 콘센트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중국의 한 호텔에서 몰래카메라 수 대가 발견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허난성(省) 정저우의 한 호텔 객실에 투숙한 투숙객들은 벽면의 콘센트에 교묘하게 숨겨진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는 이를 호텔 측에 알렸다.

투숙객들의 주장에 따르면 문제의 몰래카메라는 일명 ‘삼발 코드’로 불리는 콘센트의 좁은 구멍 안에 숨겨져 있었고, 적어도 5명의 투숙객이 각기 다른 객실 5곳에서 몰래카메라를 찾았다고 신고했다.

현지 경찰의 조사 결과 해당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사람은 42세 남성으로, 정저우 인근 지역인 상추(商邱)의 한 보험사 직원으로 밝혀졌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2일 체포된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을 통해 몰래카메라 장비를 구입한 뒤, 출장 차 해당 호텔에서 묵는 동안 투숙객의 눈을 피해 이를 설치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호텔의 지배인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정저우 시내에 있는 호텔 객실의 80%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돼있는 것으로 안다”고 주장해 논란이 가중됐다.

경찰 측은 지배인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 근거없는 소문을 퍼뜨리고 대중을 불안에 떨게 한 죄로 10일 구금을 명령했지만 시민들의 우려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편 중국에서는 호텔뿐만 아니라 의류 상점 내 탈의실 등 공공장소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는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관광객들의 각별한 유의가 요구된다.

지난 15일에는 광둥성(省) 선전의 한 쇼핑센터 내에 있는 글로벌 패션브랜드 유니클로의 여성 탈의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

당시 이를 발견한 여성 고객은 “탈의실을 이용하던 중 거울 위 벽장 안에서 참깨 크기 만한 검은 점을 발견했다”고 진술했고, 해당 물체는 벽 안에 교묘하게 숨겨진 몰래카메라로 밝혀졌다.

사진=현지언론 캡쳐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