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송송커플’ 파경 소식에 中도 들썩…포털 검색어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파경 소식이 전해진 27일 중국 대륙이 들썩였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배우 송중기 측은 송 씨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파경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했다. 해당 글 전문에는 두 사람의 파경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 향후 배우 활동 등 작품을 통해 인사드릴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곧장 중국 유력 언론을 통해 공유되는 등 화제로 이어졌다.

실제로 현지 유력 언론 환구시보(环球时报), 봉황왕(凤凰网), 왕이(网易) 등 수 백여 곳의 매체는 두 사람의 파경을 내용으로 한 기사를 연이어 보도하고 있는 양상이다. 이날 하루 동안 해당 내용을 담은 기사 수 십 만 건이 포털 사이트 바이두(百度)를 통해 공개됐다. 특히, 27일 오후 3시 현재 중국 포털 사이트 바이두의 검색어 순위 1위에 ‘송혜교, 송중기 이혼’이 링크된 상황이다. 해당 단어로 검색한 네티즌의 수만 약 1778만 건을 넘어섰다.

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 바이두 측은 해당 관련 기사를 홈페이지 정면 오늘의 중요 기사로 다루는 등 화제를 이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더욱이 해당 포털에 게재된 기사에는 ‘쌍송 커플 이혼, 이전의 소문들이 모두 헛소문이 아니었다’, ‘충격, 송송 커플 파경 이유는 첫사랑을 못 잊어서?’ 등의 자극적인 제목이 달렸다.

실제로 앞서 수차례 중국 언론들은 두 사람의 외부 활동 중 촬영된 사진 속 결혼 반지가 부재하다는 점을 들어 파경 위기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식은 중국 네티즌 SNS 계정을 통해 공유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웨이보, 웨이신 등 중국의 대표적인 SNS에는 두 사람의 파경 이유에 대한 추측성 글이 공유되는 형편이다.

일부 네티즌 중에는 파경 이유에 대해 “혼인 전 두 사람이 만났던 과거 연인을 잊지 못해서 이 지경에 이르렀을 것”, “성격차이라고는 했지만, 이혼 조정 절차 중이라는 점에서 한 쪽 중 절대적인 유책 사유를 가졌을 것”이라며 추측성 비방 댓글을 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상당수 네티즌은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5번도 넘게 봤다. 송송 커플이 오래 지속하지 못하고 헤어진다는 것이 매우 아쉽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6년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주연 배우로 출연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해당 16부작 드라마는 중국 동영상 전문 플랫폼 ‘아이치이(爱奇艺)’를 통해 방영, 송송 커플은 이후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6월 현재 송중기, 송혜교는 본인 명의 계정으로 된 웨이보를 운영, 각각 1780만 명, 908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