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호수서 부패된 시신 뜯어먹던 악어떼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플로리다의 한 호수에서 부패된 시신을 먹고 있는 악어들이 발견됐다. 시신 일부를 수습하기 위해 수색 중인 현지 경찰(사진=템파베이 타임즈)

미국의 한 호수에서 시신을 뜯어먹던 악어떼가 발견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템파베이 타임즈 등 현지 언론이 5일 보도했다.

플로리다주 세인터피터즈버그에 사는 오티스 크로포드(57)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 아침 8시경, 아내와 함께 호숫가로 나와 아침 식사를 즐겼다.

평소와 다르지 않았던 그 날 아침은 두 사람이 호숫가에서 떼로 몰린 채 먹이를 먹는데 여념이 없었던 악어들을 발견한 이후 악몽으로 변했다.

엘리게이터(남미·북미산 악어) 10마리가 호수 한가운데에서 뜯어먹던 것은 다름 아닌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시신의 일부였다.

두 사람은 악어들이 먹던 ‘무언가’가 물고기나 동물의 사체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은 뒤 곧장 공원관리자에게 이를 알렸고, 경찰이 출동해 현장을 살피기 시작했다.

경찰은 보트를 타고 호수로 직접 나가 시신의 일부를 수습했으며, 해안가에서는 이번 사건과 연관돼 있을 것으로 보이는 어떤 단서도 찾지 못했다.

출동한 세인트피터즈버그 경찰 대변인은 “악어떼의 먹이가 된 것이 동물이 아닌 사람의 시신인 것은 확인했다”면서 “근래 기온이 높았던데다 심하게 부패된 상태여서 성별이나 인종 등은 아직 밝히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신의 부패상태 등으로 미뤄봤을 때, 시신이 발견된 당일에 사망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면서 “사건의 원인이 단순히 악어의 공격이라고 보기 어렵다. 악어들은 단지 호수에 있던 시신을 발견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은 검시를 통해 해당 시신의 신원과 사망 원인 등을 밝혀낼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