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스크림 핥고 제자리…美 ‘엽기 영상’ 속 여성, 미성년자로 밝혀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용 아이스크림을 꺼내 혀로 핥는 영상으로 사회적인 공분을 일으킨 여성이 미성년자로 확인돼 솜방망이 처벌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CNN방송은 최근 SNS에서 텍사스주 러프킨의 월마트에서 판매 중인 아이스크림에 입을 대는 장난을 치는 영상이 퍼진 것과 관련, 경찰이 이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경찰 당국은 언론 브리핑에서 논란이 된 영상 속 여성은 같은 주 샌안토니오에 사는 만 17세 소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소녀와 그의 성인 남자 친구를 찾아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두 사람 모두 (아이스크림) 제품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원래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여성을 특정하기 전에 2급 중범죄에 해당하는 제품 조작 혐의가 인정되면 최소 2년에서 최대 징역 20년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성이 미성년자로 확인되자 기소 없이 사건을 청소년 사법 당국에 넘긴 것이다.

다만 사건 당시 소녀와 함께 있던 것으로 확인된 남자 친구는 관여 여부에 따라 기소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점에 대해서는 현재 검찰 측과 확인하고 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문제의 영상은 지난 6월 28일 인스타그램에 처음 공개돼 이후 트위터로 확산됐고, 주말 동안 실시간 화제 영상 목록에 올랐다. 때문에 해당 영상을 공유한 한 게시물의 조회 수는 1200만 회를 넘기도 했다.

9초 분량의 영상은 17세 소녀가 ‘블루 벨’이라는 통 아이스크림 뚜껑을 열어 표면을 핥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영상 속에는 소녀의 성인 남자 친구가 “핥아봐! 핥아봐!”라며 소녀를 종용하는 목소리도 담겼다.

그 후에는 “다시 집어넣어! 집어넣어!” 하는 목소리가 이어졌고, 소녀는 자신이 핥아먹은 아이스크림의 뚜껑을 닫아 냉장고에 넣었다.

논란이 커지자 ‘블루 벨’ 측은 지난 1일 여성이 입을 댄 아이스크림이 팔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당시 블루 벨은 “자사 직원이 비디오가 촬영된 장소를 알아냈고, 해당 냉장고를 검사했다“면서 ”감시카메라 영상에 근거해 (여성이) 손댄 하프 갤런 크기 아이스크림을 찾아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블루 벨은 또한 “만일을 대비해 해당 위치에 있는 모든 뚜껑 있는 아이스크림을 폐기했다”면서 “음식에 손을 대는 일은 장난이 될 수 없으며, 우리 제품을 망치는 일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업체는 사건이 발생한 매장을 직접 특정한 뒤 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