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포토+] 황소들은 왜 스페인 항구의 바다로 뛰어들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 연합뉴스

스페인 알리칸테주(州) 지중해 휴양지 데니아에 있는 항구에서 황소들이 바다에 뛰어드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들 황소는 지난 8일(현지시간) 지역 소몰이 축제 ‘보우스 아 라 마’(Bous a la mar)에서 자신을 화나게 한 축제 참가자를 쫓다가 바다에 빠진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날 찍힌 사진들 가운데 하나는 커다란 갈색 황소 한 마리가 한 남성 참가자를 뒤쫓아 바다에 뛰어드는 모습을 보여주는 데 먼저 물에 빠진 참가자의 표정에서 두려움이 확연하게 느껴진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FP 연합뉴스

또 다른 사진은 이런 방식으로 바다에 뛰어든 황소 한 마리가 물속에서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렇게 물에 빠진 소들은 근처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에게 붙잡혀 육지로 되돌아간다.

▲ 사진=EPA 연합뉴스

이런 사진은 매년 7월 첫째 주말 스페인 나바라주(州) 팜플로나에서 열리는 산 페르민 축제의 일부분이다. 이틀 전인 지난 6일 시작한 산 페르민 축제는 총 9일 동안 열리며 매일 오전 8시에 시작하는 소몰이(entierro·엔시에로) 축제가 가장 유명하다. 이는 오후 투우에 쓸 소들을 투우장까지 이어지는 약 850m의 거리에 풀어 질주하도록 하는 것이다. 수백 명의 젊은이가 흰 옷을 입고 허리에 빨간색 천을 두르고 소들을 약올리고 앞질러서 달리면 여섯 마리의 소가 이들을 쫓는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FP 연합뉴스

물론 현장에는 경호원들과 응급요원들이 있지만, 너무 많은 사람이 참여하면서 위험이 늘고 있다. 1924년부터 1997년까지 이 축제에 참여했다가 사망한 사람은 14명이나 되며 매년 200명이 넘는 크고 작은 부상자가 생기고 있다. 올해는 이미 소몰이 축제 첫날 10명의 넘는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문제는 이렇게 소몰이에 동원된 소들이 오후 투우 경기에서 죽임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투우를 문화로 봐야 한다며 찬성하는 사람들은 유명 투우장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윤산으로 등재하며 투우 경기를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실제로는 매년 투우 경기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2008년 열린 투우 경기는 810회나 됐지만, 그 수는 지난해 기준 369회로 절반 이상 줄었다.



또한 스페인에서도 일부 지역은 투우를 금지한다. 1991년 카나리아 제도는 이 야만적인 전통에 관한 금지법을 통과시킨 최초의 스페인 지역으로 기록됐고, 20년 뒤에는 카탈로니아 역시 그 뒤를 따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