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리를 오므렸나요?”…美 판사가 성폭행 피해자에게 한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과거 재판에서 성폭행 피해여성에게 충격적인 발언을 한 판사가 뒤늦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미국 뉴저지 언론 ‘NJ닷컴‘(NJ.com)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 뉴저지고등법원에서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판사 존 루소 주니어는 2016년 재판 당시 발언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존 루소 주니어 판사는 2016년 재판 당시 성폭행 피해를 입은 여성에게 “어떻게 하면 당신을 성폭행하는 누군가를 멈추게 할 수 있는지 알고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피해 여성은 비교적 논리적으로 답했으며, 답변에는 현장에서 재빨리 도망치거나 물리적인 힘으로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그러자 문제의 판사는 뒤이어 “당신의 신체 부위를 잘 막았습니까? 다리를 오므렸나요? 경찰에 전화는 했나요? 이런 대처들을 했습니까?” 라고 되물었다.

성폭행 피해 여성에게 왜 사건이 발생하는 도중에 경찰에 신고하거나 몸을 가리지 않았냐는 판사의 물음은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 중에서도 ’다리를 오므렸냐‘고 되물은 부분이 특히 문제가 됐다.

문제의 재판이 있은 뒤 1년 후, 해당 판사는 장기 휴직을 냈다가 올해 초 다시 법원에 복귀했다. 이후 그의 발언을 문제 삼은 당시 피해 여성이 법원 측에 항의했고, 이에 징계위원회가 열렸다.



존 루소 주니어 판사의 변호인은 “의뢰인은 재판 당시 피해자에게 성폭행을 피하기 위해서는 다리를 오므렸어야 했다는 의도로 발언한 것은 아니었다”면서 “현재는 그의 말이 다른 사람들에게 미친 영향에 대해 이해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당시 피해자가 아픔을 겪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문제의 판사가 6개월 정직 처분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