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탄산음료·과일주스 하루 한 잔만으로도 암 위험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탄산음료, 과일주스, 에너지 드링크 등 당 함유량이 높은 가당음료가 암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123rf.com)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구입하고 마실 수 있는 탄산음료와 과일주스 등 가당음료가 비만이나 당뇨, 고혈압 등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해외 연구진은 가당음료가 암 유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프랑스의 파리 소르본 대학 연구진은 프랑스에 거주하는 성인 10만 1257 을 대상으로 2009~2018년간 가당음료의 섭취량을 추적 관찰했다. 관찰대상의 평균 연령은 42세, 남성이 21%, 여성이 79%였다.

연구진은 우선 가당음료와 암의 연관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당이 5% 이상 들어간 음료수를 가당음료로 정의했다. 여기에는 시중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과일주스와 탄산음료, 밀크셰이크, 에너지 드링크, 설탕이 가미된 커피 등이 포함됐다.

추적관찰 결과 혈당수치가 높아질수록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매일 가당음료 100㎖ 가량을 마시는 것만으로도 암의 위험이 18% 증가했으며, 특히 유방암의 위험이 22%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탄산음료 또는 과일주스만 가려서 마시는 그룹을 비교한 결과에서도 큰 차이가 없었다. 당 함유량이 높은 음료에서는 동일한 결과가 나온 것.

추적관찰을 진행하는 동안 총 2193명에게서 암이 발견됐으며, 이중 693명은 유방암, 291명은 전립선암, 166명은 직장암 진단을 받았다. 이들의 공통점은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에 비해 혈당수치가 높았고, 이러한 결과는 당류가 함유된 음료의 섭취량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당 함유량이 높은 음료는 비만과 체중 증가의 위험요소이며, 비만 자체가 암의 위험인자”라면서 “카라멜 착색제를 함유한 음료에서 주로 발견되는 4-메틸이미다졸(4-methylimidazole)과 같은 첨가제 역시 암 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이러한 가당음료를 하루 최대 한 잔으로 제한하는 공중 보건 지침에 더욱 충실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