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런던 호텔서 한국 아이돌 보겠다고 화재경보기 울려…투숙객 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첫 월드 투어를 펼치고 있는 NCT 127이 머물던 런던 호텔에서 한 극성팬이 화재경보기를 울려 투숙객들이 혼란에 빠졌다. 이 때문에 호텔 난간과 호텔 밖에 투숙객 및 결혼식 하객들이 몰려나온 모습.

첫 월드 투어를 펼치고 있는 NCT 127이 영국에서의 단독 콘서트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가운데, 이들이 머물던 런던 호텔에서 한 극성팬이 화재경보기를 울려 투숙객들이 혼란에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SSE 아레나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 NCT 127은 3시간 동안 총 23곡의 노래를 소화하며 폭발적 환호를 끌어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이날 공연 후 숙소로 돌아간 NCT 127을 보기 위해 한 극성팬이 호텔 화재경보기를 울리면서 투숙객들이 불편을 겪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팬은 방으로 들어간 NCT 멤버들을 밖으로 불러내 얼굴을 보기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 갑작스러운 화재 경보에 놀란 호텔 투숙객들은 우왕좌왕하며 한동안 혼란스러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 첫 월드투어에 돌입한 NCT 127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영국 런던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사진=SM엔터테인먼트

클로이라는 이름의 한 투숙객은 자신의 트위터에 “화재경보기가 울려 매우 놀랐다. 내가 머물던 층에는 특별히 대피 방송이 나오지 않아 불안했다. 가수를 보기 위해 이런 짓을 저질렀다니 너무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리안 조라는 이름의 투숙객 역시 화재경보 때문에 호텔 안에서 진행되던 결혼식도 한때 중단되는 등 불편을 겪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놀란 아들이 발작을 일으켜 결혼식이 엉망이 됐다”고 말했다. 이번 일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한국 가수를 보기 위해 화재경보기까지 울렸다는 사실이 회자되면서 현지에서는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NCT 127은 지난 2016년 SM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그룹 NCT의 서울 유닛으로, 그룹명 뒤 127이라는 숫자는 서울의 경도 127도에서 따왔다. NCT는 멤버 수 제한이 없는 확장형 아이돌 그룹으로, NCT 127 외에도 NCT U, NCT DREAM 등 다양한 유닛이 있다. 이 중 한국계 미국인과 일본인, 중국인 멤버들이 포함된 글로벌 그룹인 NCT 127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투어에 돌입했다. 북미와 남미는 물론 일본 등 총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펼쳤으며, 6월 2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7월 7일 영국 런던을 거쳐 10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도 콘서트를 개최했다. 오는 20일에는 싱가포르로 향해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