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어쩌다 거기에”…농구망에 뒤엉킨 새끼 너구리 구조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농구망에 뒤엉킨 새끼 너구리가 쉴 새 없이 버둥거리자 어미 너구리는 어쩔 줄 몰라하며 현장을 초조하게 왔다갔다 했다/사진=LA동물서비스국

농구망에 뒤엉킨 새끼 너구리가 쉴 새 없이 버둥거리자 어미 너구리는 어쩔 줄 몰라 하며 현장을 초조하게 왔다 갔다 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의 한 가정집에서 농구 골대에 뒤엉킨 새끼 너구리가 구조됐다. LA동물서비스국은 10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너구리 구조 작전 당시의 영상을 공개했다.

서비스국 직원 아르만도 나바레트와 에르네스토 포블라노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높은 농구 골대 네트에 새끼 너구리가 뒤엉켜 있었다“고 밝혔다. 낯선 이의 접근에 놀란 너구리가 발버둥을 칠수록 그물은 점점 더 너구리의 몸을 옥죄었고 대원들은 재빠르게 구조작전을 시작했다.

나바레트는 골대 옆에 사다리를 세운 뒤 올라가 발버둥 치는 새끼 너구리를 수건으로 덮어 안정시켰고 절단기를 이용해 뒤엉킨 그물을 조심스레 잘라냈다. 그동안 어미 너구리는 혹여 새끼가 잘못되지는 않을까 초조한 듯 끊임없이 주변을 맴돌았다. 구조대원들은 어미 너구리가 부산스럽게 현장을 돌아다니긴 했지만, 새끼를 구조하고 있다는 걸 알기라도 하듯 작업을 방해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나바레트는 ”구조 중 어미 너구리가 등장해 혹시 공격을 하는 건 아닌가 걱정했다. 하지만 어미의 관심은 오로지 새끼에게 쏠려 있었고, 옥상으로 기어 올라가 우리가 새끼를 구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얼마 후 그물에서 구조한 새끼를 풀어주자 멀찌감치에서 구조대원들을 경계하다 새끼를 데리고 재빠르게 현장을 빠져나갔다. LA동물서비스국 측은 ”어미 너구리는 구조된 새끼와 구조대원 사이에서 으르렁거리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으나 이윽고 새끼를 데리고 숲으로 사라졌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