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사람은 행복할 때는 낯선 사람과, 불행할 때는 절친 찾아”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은 행복할 때 낯선 사람 즉 새로운 사람과 인맥을 쌓지만, 그렇지 못하면 가까운 친구를 찾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등 국제 공동 연구진이 주로 프랑스인으로 이뤄진 연구 지원자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행복감에 따라 만나는 사람이 어떻게 변하는지 1개월간 추적 조사했다.



이들 지원자는 모두 ‘58 세컨즈’(58 Seconds)라는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임의의 시간에 알람을 받으면 주어진 질문에 답했다. 질문은 현재 무엇을 하는지, 기분이 어떤지, 혼자 있는지, 혼자가 아니라면 누구와 함께 있는지 등이었다. 이런 방식으로 연구진은 각 사람이 누구와 있을 때 기분이 어떤지를 분석할 수 있었다.

또 연구진은 각 참가자가 온종일 기분이 어떻게 변했는지, 심지어 하루의 시작과 끝 무렵 기분이 대개 좋아지는 경향이 있는지 등 개인의 성격에 관한 사소한 부분까지도 고려했다.

그 결과, 사람은 기분이 좋지 않을 때 가까운 친구들을 찾아 시간을 보내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는 좋은 시간이 일종의 위로와 사회적 격려로 작용했다”면서 “사람들은 이런 친밀한 교류 뒤 기분이 더 좋다고 보고하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행복감을 느끼는 사람들은 실제로 덜 분명하고 유쾌한 상황을 찾아나섰다. 이는 기분이 좋을 때 장기적인 보상을 약속할 수 있는 덜 즐거운 사회적 관계를 선택하지만, 단기적으로는 이런 활동이 실제 기분을 좀 더 나쁘게 만들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즉 사람은 새로운 사람에게 다가갈 수 있는 힘을 행복에서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연구에 참여한 하버드 의대의 막심 타케 연구원은 “이는 행복이 인생의 궁극적인 목표가 아니라 수단이 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 심리과학협회(APS)가 발행하는 ‘심리과학학술지’(Psychological Science) 최신호(7월3일자)에 실렸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