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난감 아니에요”…세계서 가장 작은 비행기 탄 70세 파일럿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작은 비행기를 타고 상공에서 곡예를 펼친 70세 파일럿의 모험기가 공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 사는 은퇴한 파일럿인 밥 그림스테드(70)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작은 비행기를 타고 환상적인 곡예를 선보였다.

그림스테드가 탄 비행기는 엔진이 쌍발 형식인 쌍발제트기(발동기가 두 개 달린 비행기)로, 길이는 고작 4m, 너비는 1.2m, 무게는 약 82㎏에 불과하다. 날개 길이는 길이 5.1m 정도로, 비행기 외형의 대부분은 가벼운 알루미늄으로 제작됐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비행기로도 불린 이것은 최대 속도가 시속 225㎞정도이며, 작은 크기와 귀여운 외형 때문에 ‘날개 달린 버블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비행기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엔지니어 2명이 2년 간의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에 성공했고, 우연한 기회로 50년 경력의 베테랑 파일럿인 그림스테드가 테스트 비행의 주인공이 됐다.

은퇴 전 승객 수 백 명을 태운 보잉 757기의 기장으로도 활약했던 그림스테드는 테스트 비행에서 상공 1524m까지 올라 최대 속력을 내거나, 원을 그리며 날기, 거꾸로 날기 등 다양한 기술을 마음껏 뽐냈다.



그는 “이 비행기를 개발한 개발자들과 오랜 시간 친분을 다져왔다. 개발이 끝나면 내게 테스트를 맡기겠다고 이야기 해 왔다”면서 “지난 50년간 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를 몰았었다. 그리고 이제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비행기를 타고 나는 사람이 됐다.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