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험 망쳤다”…성적 비관으로 자살한 인도 10대, 3개월간 23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적 비관으로 목숨을 끊은 인도의 10대 소녀

인도 남부 지역에서 학생들이 중요한 시험을 망쳤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고 BBC 등 해외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18일, 인도 텔랑갈라주에 사는 토타 베넬라라는 이름의 10대 소녀는 이날 학교에서 치른 12학년 중간고사 성적을 받은 뒤 스스로 독극물을 마시고 목숨을 끊었다.

12학년 학생들이 치르는 중간고사는 대학 입학을 판가름 짓는 매우 중요한 시험에 속하는데, 이날 발표된 베넬라의 성적 중 일부 과목은 0점 처리 돼 있었다.

평소 공부를 열심히 해 왔던 베넬라는 시험 성적에 충격을 받아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데, 문제는 이날 이후 약 3개월 동안 같은 이유로 목숨을 끊은 아이들이 23명에 달한다는 사실이다.

텔랑갈라주의 10대 학생 32만 명 중 베넬라를 포함한 일부 학생은 시험에 아예 결석했다거나 일부 과목에서 0점을 받은 것으로 처리된 상태였다. 학교와 교육부 측은 시험 결과에서 오류가 발견될 경우 점수가 수정될 수 있다고 밝혔지만, 문제가 더디게 해결되면서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는 학생들이 줄지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역시 같은 이유로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고 있다는 한 남학생의 어머니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내 아들은 11학년 시험에서 수학과 물리, 화학 과목 만점을 받은 아이였다. 하지만 올해 수학에서는 1점, 물리에서는 0점을 받았다. 가능한 일인가”라고 되물으며 “성적에 낙담한 아들이 공부도 그만두고 집 밖으로 나오려고 하지도 않는다”고 토로했다.



주정부 측은 확인작업을 거쳐 시험 결과에서 오류가 발견될 경우, 성적이 수정될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실제로 재평가 대상 중 시험에 통과한 학생은 많지 않았다. 게다가 교육 당국은 채점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맞지만, 답안지 채점은 외부업체의 업무라며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했다.

현지의 한 심리학자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학생들은 주기적으로 정신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면서 “시험에 통과하지 못하는 것이 일자리나 더 나아가 미래에 대한 선택권을 잃는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CNN은 전문가를 인용해 대입 경쟁이 치열한 인도의 교육제도를 이번 사건 배경으로 들었다. 학생들이 학교 시험에 대한 중압감에 시달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