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딸과 ‘자매’ 오해받는 英 64세 여성의 동안 비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4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을 자랑하는 영국 여성 앙겔라(왼쪽)와 그녀의 34세 딸(오른쪽)

30세 차이나는 딸과 함께 외출하면 사람들이 모녀가 아닌 자매로 볼 만큼의 동안을 자랑하는 영국의 60대 여성이 비결을 밝혔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거주하고 있는 영국 여성 앙겔라 폴(64)은 잡티 없이 맑은 피부는 물론이고 젊은 여성들 못지않은 탄탄하고 건강한 몸매까지 자랑한다. 때문에 올해 34세인 딸과 외출하면 자매로 오해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젊은 시절부터 모델로도 활동해 온 그녀는 20대 후반 루푸스라 부르는 자가면역질환을 앓은 후부터 심신을 가꾸는 것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성형수술 없이 건강과 외모를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운동과 영양관리, 그리고 명상에 애써왔다.

그녀는 영국 일간지 더 선과 한 인터뷰에서 “20대 초반에는 언제나 에너지와 자신감이 넘쳤지만, 20대 후반 루푸스 진단을 받은 후부터는 달라졌다”면서 “운동과 영양관리에 힘쓰기 시작했고 꾸준히 명상을 했다. 그 결과 약물치료 없이도 루푸스가 완치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 어머니 역시 아름다운 피부와 굵은 머리카락을 가지고 계셨다. 유전적인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면서 “하지만 10대 때부터 흡연과 음주를 하지 않고 충분한 수면시간을 유지해 온 것 역시 젊음을 유지하는데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그녀는 건강과 젊음 유지를 위해 38년간 붉은 고기와 가금류를 먹지 않았으며, 대신 스시와 생선을 즐겨 먹었다고 밝혔다. 하루에 조금씩 자주 먹는 식습관을 만들었고, 매일 아침 눈 뜨자마자 신선한 생강에 레몬을 넣은 차를 마시는 것도 비법이라고 전했다.

그녀가 매일 먹는 필수 식품에는 아보카도도 포함돼 있다. 술은 가끔 즐기지만 가능한 당분이 덜 함유된 주류로 소량만 마시며, 지난 5년간 일주일에 4~5회가량 줌바댄스로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를 날리는 것 역시 비법으로 꼽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