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정의 TECH+

[고든 정의 TECH+] 여객선은 하이브리드 시대…배터리만으로 항해 성공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첫 항해에 나선 MS 로알 아문센호.(사진=후티루텐)

배터리로 작동하는 전기 모터와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내연 기관을 모두 지닌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친환경 자동차의 현실적인 대안입니다. 물론 앞으로 배터리 기술이 발전하면 순수 전기 자동차의 비중이 커지겠지만, 아직은 배터리가 비싸고 충전에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하이브리드라는 중간 단계도 필요한 것입니다. 이런 중간 단계는 차량뿐 아니라 항공기나 선박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선박의 경우 자동차처럼 중간에 정차하는 경우가 거의 없고 기본적으로 차량과는 비교할 수 없이 큰 대형 선박이 많아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장점이 제한적입니다. 하지만 배기가스와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요구는 선박이라고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노르웨이의 야라(Yara)와 콩스버그(Kongsberg)사가 합작으로 개발 중인 전기 컨테이너 선박인 야라 버클랜드(Yara Birkeland)는 올해 첫 테스트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그리고 이에 앞서 1893년부터 여객선을 운용한 노르웨이의 후티루텐(Hurtigruten)사는 세계 최초의 전기-디젤 하이브리드 여객선을 선보였습니다.

MS 로알 아문센(Roald Amundsen)이라는 이름의 이 여객선은 1911년 인류 최초로 남극에 도달한 노르웨이의 탐험가 로알 아문센의 이름을 땄으며 530명 이상의 승객을 태우고 장거리 항로를 운행할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4일 MS 로알 아문센은 스칸디나비아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배터리만으로 항해했습니다. 관광지와 항구에 승객을 가득 태운 배가 오고 가는 일은 흔하지만, MS 로알 아문센처럼 배터리만으로 항해할 수 있는 여객선은 최초입니다. 길이 140m에 달하는 선박이 배터리만으로 항해했다는 것 자체로 신기록입니다.

인구 밀집 지대 및 환경 보호 구역에서 소음과 배기가스 없이 항해할 수 있다는 것은 하이브리드 여객선의 가장 큰 장점입니다. 후티루텐에 의하면 대용량 배터리 덕분에 MS 로알 아문센은 비슷한 크기의 선박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20% 정도 적습니다. 이 배는 앞으로 스발바르 제도나 그린란드 등 북극권 항로에서 활약할 계획입니다. MS 로알 아문센이 성능을 입증하면 앞으로 하이브리드 여객선의 취역도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는 하이브리드 및 전기 선박의 테스트 및 취역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과거에는 하이브리드 차량도 드물었는데, 현재는 전기 하이브리드 선박이 등장할 수 있게 된 것은 친환경에 대한 요구와 더불어 배터리 기술의 발전 덕분입니다. 앞으로 배터리 기술은 계속 발전할 것이고 전기 혹은 하이브리드 운송 수단 역시 점점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