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잉글랜드 대표팀옷 입고…조지왕자 6세 생일 기념샷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잉글랜드 대표팀옷 입고…조지왕자 6세 생일 기념샷 공개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의 장남 조지 왕자가 22일(현지시간) 6세 생일을 맞이했다.

왕세손 부부는 이날 켄싱턴궁 공식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조지 왕자의 여섯 번째 생일을 기념해 새로운 사진들을 공유하게 돼 기쁘다. 여러분의 사랑스러운 메시지에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조지 왕자의 사진 3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은 모두 최근 켄싱턴궁 뒤뜰에서 케이트 왕세손빈이 촬영한 것이다.

첫 번째 사진에서 조지 왕자는 짙은 녹색의 피케 셔츠에 파란색 스프라이트 줄무늬가 들어간 바지를 입고 의젓하게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다.



특히 함께 공개된 나머지 두 사진에서 조지 왕자는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을 입은 채 환하게 웃고 있는데 아래쪽 앞니 하나가 빠져 있어 개구쟁이처럼 보인다. 또한 이는 조지 왕자가 열성적인 축구팬임을 인증하는 것. 예전부터 조지 왕자는 윌리엄 왕세손처럼 축구를 매우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트위터에서는 “의상 선택이 훌륭하다”, “너무 귀엽다”, “벌써 여섯 살이라니” 같은 반응 외에도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은 놀라운 사진작가다” 같이 사진을 찍은 케이트 왕세손빈를 칭찬하는 댓글도 이어졌다.

조지 왕자는 2013년 7월 22일 런던 시내의 한 병원에서 태어났다. 영국 왕실 왕위계승 서열은 찰스 왕세자와 윌리엄 왕세손에 이어 3위다. 2015년 5일 2일에는 샬럿 공주, 지난해 4월 23일에는 막내 루이 왕자가 태어났다.

사진=영국 켄싱턴궁/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