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여기는 할리우드] ‘분노의 질주9’ 촬영 중 빈 디젤의 대역배우 중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분노의 질주9’ 촬영 중이던 빈 디젤(왼쪽)의 대역배우(오른쪽)가 머리에 큰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빈 디젤이 자신의 대역 배우가 촬영 중 중상을 입은 사실로 실의에 빠져 있다고 해외 매체가 전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2일 영국 메트로 등 해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빈 디젤과 그의 대역 배우는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의 하트퍼드셔에서 ‘분노의 질주’ 새 시리즈를 촬영 중이었다.

당시 현장에는 빈 디젤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그의 대역배우, 그리고 대역배우의 가족이 함께 있었는데, 대역배우가 10m가 넘는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을 찍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

동료 스턴트맨들이 응급처치를 하는 동안 현장에 응급헬기가 도착했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각한 머리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빈 디젤은 현장에서 자신의 대역배우가 사고를 당하는 모습을 본 뒤 얼굴이 잿빛이 됐고, 이내 오열하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영화 제작사인 워너브라더스스튜디오 측은 빈 디젤의 대역배우가 사고를 당한 것이 사실이며, 사고 직후 경위를 확인하기 위한 경찰의 방문이 있었다고 밝혔다.

해당 사고를 조사 중인 하트퍼드셔 경찰 관계자는 “영화 촬영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했고, 현재 우리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분노의 질주9’은 기존 주연배우인 빈 디젤을 포함해 미쉘 로드리게즈와 샤를리즈 테론, 헬렌 미렌 등이 출연한다. 샤를리즈 테론은 사이버 테러리스트 사이퍼 역을, 헬렌 미렌은 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 분)의 어머니 막달레나 쇼 역을 맡는다. 영화는 2020년 5월에 개봉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분노의 질주’ 스핀오프 격인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8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