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무서운 롤러코스터 공중서 스톱…승객들 비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자이언트 캐니언 스윙, 일본에에쟈나이카 등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로 손꼽히는 롤러코스터가 공중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메트로 등은 23일(현지시간) 영국 최대 테마파크인 알톤타워에 있는 롤러코스터 ‘더 스마일러’가 운행 중 갑자기 멈춰 탑승객들이 공포에 떨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놀이기구는 지난 2015년 비슷한 사고로 한동안 운행이 중단된 전력이 있어 탑승객의 공포는 더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탑승객 16명을 싣고 회전하던 롤러코스터는 30m 상공 수직 구간에서 갑자기 멈춰 섰다. 이 때문에 탑승객들은 하늘을 바라본 상태로 앉아 약 20분간 기구에 매달려 있어야 했다. 롤러코스터에 타고 있었던 딜런 프라이어스(16)는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친구 두 명과 함께 탔는데 하늘을 향해 수직으로 올라가는 구간에서 갑자기 기구가 멈춰 섰다”고 설명했다. 프라이어스는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몰라서 움직이지 않았지만 2015년 사고의 기억 때문에 공황 상태에 빠졌다”고 덧붙였다. 사고를 목격한 테마파크 이용객 제이미 맥케이는 “멈춰선 롤러코스터에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면서 “안 타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 미국 자이언트 캐니언 스윙, 일본에에쟈나이카 등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로 손꼽히는 롤러코스터가 공중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13년 첫 공개된 롤러코스터 ‘더 스마일러’는 아찔한 반복 회전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총길이 1170m, 높이 22m의 이 롤러코스터는 최고 시속 85km로 질주하며 360도 회전을 14회 반복한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회전하는 롤러코스터’로 기네스북에도 등재돼 있다. 7바퀴 회전 후 90도 수직 구간에서 기구를 천천히 끌어올린 뒤 더 빠른 회전으로 나머지 7바퀴를 돌며 짜릿함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사고가 난 구간이 바로 남은 7바퀴를 위해 숨을 고르는 90도 수직 구간이었다. 알톤타워 측은 놀이기구를 역주행 시켜 사고를 수습했으며, 30m 상공에서 지면을 등지고 누운 자세로 있던 승객들도 다행히 큰 부상 없이 내려왔다.

▲ 해당 놀이기구는 지난 2015년에도 사고가 나 5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이 중 10대 여성 탑승객 2명은 다리를 절단해야만 했다.

그러나 과거 탑승객 다리 절단 사고의 끔찍한 기억이 채 가시기도 전에 기계 오작동이 발생하면서 놀이기구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더 스마일러’는 지난 2015년 6월 2일 추돌 사고가 발생해 3개월의 영업정지를 당한 전력이 있다. 당시 시운전을 위해 빈차로 먼저 출발한 객차가 360도 회전 구간에서 갑자기 멈춰서면서, 탑승객을 태우고 뒤따라 운행을 하던 객차와 추돌해 5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 중 10대 여성 탑승객 2명은 부상이 심각해 다리를 절단해야만 했다. 이후 기계적 결함을 보완한 알톤타워 측은 2016년 3월 19일 롤러코스터를 재개장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비극적 사고가 광고 효과를 내면서 이전보다 더 큰 인기를 끌게 됐다. 현지언론은 해당 놀이기구를 이용하기 위해 최소 3시간의 대기가 필요할 정도라고 밝혔다.

알톤타워는 일단 사고가 난 롤러코스터에 대한 점검을 마친 뒤 곧바로 운영을 재개한 상태다. 알톤타워는 ‘더 스마일러’ 외에도 ‘오블리비언’, ‘써틴’, ‘소닉 스핀 볼’ 등 내로라하는 롤러코스터들을 운영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