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1살 주인 지키려…코브라와 싸우다 죽은 반려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필리핀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작은 개 두 마리가 어디선가 나타난 코브라에 맞서 싸워 물리치는 데 성공했지만, 한 마리는 중독돼 숨지고 다른 한 마리는 독이 눈에 들어가 실명한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필리핀 키다파완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닥스훈트 두 마리가 맹독을 지닌 코브라와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소개했다.

▲ 제이미 셀림과 파우에 부부의 집 마당에 설치된 CCTV 영상에는 닥스훈트 두 마리가 당시 코브라와 얼마나 격렬하게 싸웠는지가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은 두 살 된 화이트 닥스훈트 막시가 가정집 앞뜰에 들어온 코브라에게 달려들어 발톱으로 긁기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자 위험을 감지한 네 살 된 닥스훈트 마일리 역시 다가와 코브라를 깨물며 공격하기 시작한다.



그 후 코브라가 집 안으로 들어가는 정문 쪽으로 급히 향하자 두 개는 뱀의 꼬리를 깨물어 잡아당기는 등 서로 팀워크를 발휘하며 싸움을 이어간다.

약 2분 동안의 사투 끝에 코브라는 마침내 죽었는지 움직임을 멈춘다.

하지만 마일리 역시 싸우던 중 코브라에게 물렸고 중독돼 결국 숨지고 말았다. 막시는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코브라가 위협 중에 공기 중에 뿌린 독에 눈을 맞고 실명하고 말았다.

▲ 제이미 셀림과 파우에 부부 그리고 두 사람의 딸 스카이.

이에 대해 두 개의 주인 제이미 셀림은 “당시 나와 아내 파우에는 직장에서 일하고 있었다”면서 “집안에는 한 살 된 어린 딸 스카이가 자고 있었고 도우미도 집에 있었다”고 말했다.

▲ 닥스훈트 마일리와 화이트 닥스훈트 막시의 모습. 마일리는 코브라와의 싸움 도중 독에 중독에 숨졌고 막시는 독이 눈에 들어가 실명하고 말았다.

즉 마일리와 막시는 집안에서 자고있던 아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코브라와 끝까지 싸운 것이다.

이날 집에 도착한 주인 부부는 죽어있는 마일리와 코브라의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두 사람은 이내 자초지종을 얘기하는 도우미의 말에 CCTV를 살펴봤고 두 개가 목숨을 바쳐 코브라를 물리친 모습에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제이미는 “내 딸 스카이를 지켜준 내 개들에게 그저 감사할 수는 없다. 우리는 숨진 마일리가 너무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이미 셀림/데일리메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