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생아부터 10살 아이까지…독재자 후세인의 피해자 유골 무더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사담 후세인으로부터 학살당한 여성과 아이들의 유골이 발견된 지점에서 감식이 이뤄지고 있다(AFP·연합뉴스)

이라크의 독재자였던 사담 후세인((1937~2006)에 의해 목숨을 잃은 피해자들의 무덤이 뒤늦게 발견됐다.

프랑스 국제 보도전문채널인 프랑스 24등 해외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322km 떨어진 곳에서 유골 70여 구가 한 곳에 매장된 무덤이 발견됐다.

바그다드 법의학 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70여 구의 유골은 대부분 여성과 아이의 것이며, 여기에는 신생아부터 10세 아이까지 포함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사망 시점은 1988년경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1987~1988년, 사담 후세인은 이란과 동맹을 맺은 쿠르드족 세력을 짓밟기 위해 최대 18만 명의 쿠르드인을 학살했다.

당시에는 반란을 막기 위해 젊은 남성이 주로 죽임을 당했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유골 발굴을 통해 당시 피해자 중 여성과 어린이, 갓난아기가 상당수 포함돼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현장에서 감식을 한 법의학자는 “여성 희생자들은 눈가리개를 한 채 머리에 총을 맞고 죽었다. 이후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채 불에 던져졌다”면서 “해당 유골들은 비교적 지면과 가까운 지하에서 발굴됐으며, 이보다 깊은 곳에 더 많은 유골이 묻혀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역사상 최악의 독재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사담 후세인의 칼날에서 학살 당시 살아남은 쿠르드인들의 수난은 쉽게 끝나지 않았다. 당시 살아남은 쿠르드인, 특히 여성들은 갖은 모욕과 멸시뿐만 아니라 성폭력과 폭행에 시달려야 했다.



이라크 정부에 따르면 사담 후세인 정권은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100만 명 이상을 실종상태에 빠지게 했으며, 많은 사람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당시 사라진 가족의 유골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