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눈 팔지 마” 기내서 남편에게 노트북 내던진 여성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눈 팔지 마” 기내서 남편에게 노트북 내던진 여성 체포

최근 한 여객기 안에서 여성이 자신의 남편에게 다른 여자를 쳐다봤다는 이유로 화를 내다가 남편 머리에 노트북을 내던져 다른 승객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출발 대기 중이었던 로스앤젤레스(LA)행 아메리칸항공 여객기 안에서 이런 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특히 이 사건은 당시 같은 비행기에 타고 있던 한 여성 승객이 부부의 다툼을 촬영해 다음 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게시하면서 SNS를 시작으로 인터넷상에 널리 알려졌다.



심지어 이날 난동을 부린 여성은 남편에게 소리를 지르며 아프리카계 사람들에게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되는 욕설까지 여러 번 입에 올려 사건 확산과 논란을 키웠다.

공개된 영상에서 문제의 여성은 남편에게 다른 여자들을 바라본다며 핀잔을 주는 듯하다가 곧바로 역정을 낸다. 여성은 메모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남편에게 “넌 다른 여자들이 XXX 보고 싶냐?”고 소리친다.

남편의 해명이 이어지자 여성은 “입 좀 닥X”라면서 “그래, 넌 내가 사람들 앞에서 XXX 미친X가 됐다고 믿는 게 낫다”고 윽박지르며 말다툼을 이어간다.

소란이 커지자 한 여성 객실승무원이 두 사람에게 다가가 상황을 진정시키고자 바로 근처에 어린아이가 있다고 알린다. 하지만 여성은 아랑곳하지 않으며 “알고 있다. XXX 아이를 달래줬다”고 답한다.

그러자 어디선가 다른 한 승객이 “그냥 그 여자를 비행기에서 내리게 해라”고 외친다.

결국 여성에게는 퇴거 조치가 내려졌고, 승무원들은 여성에게 소지품을 챙겨 앞쪽으로 나오라고 요청한다. 그러자 여성은 남편에게 따라 나오라는 식으로 위협한다.

남편은 승무원들이 자신 역시 비행기에서 내려달라는 요청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서둘러 나간다. 그러자 그의 아내는 남편을 뒤따라 달려가며 손에 들고 있던 노트북을 남편 머리를 향해 내던지자 기내 곳곳에서 비명이 터져나왔다. 이때 남편의 등에 맞고 튕겨 나간 노트북에 맞았는지 한 승무원이 머리를 감싸 쥔다. 나중에 알려진 사실이지만, 튕겨져 나간 노트북에 승무원을 비롯해 승객 몇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을 뒤따르던 여성은 이내 방향을 바꿔 자리로 돌아와 선반 안에 들어있던 핸드백을 꺼내 간다. 그때 조종실에서 나와 있던 기장이 그녀에게 폭행죄로 기소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그러자 여성은 당황하지 않고 “뭐든 좋다”고 답한다.

하지만 문제의 여성은 비행기에서 내린 뒤 알 수 없는 방향으로 도주했고 끝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여성이 전화를 받지 않았으며 여성에게 폭행당한 남성 역시 진술서를 쓰길 거부하는 등 비협조적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여성과 그 남편은 맥클레모어라는 성을 가진 부부로 당시 여성은 술을 마신 상태였다. 두 사람은 함께 에콰도르에서 출발해 마이애미를 거쳐 LA로 가려고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남성은 아메리칸항공에 LA행 여객기를 다시 예약했지만, 항공사 측이 다시 예약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라고 경찰은 밝혔다.

한편 문제의 사건이 기록된 영상은 게시된 이후 지금까지 조회 수 650만 회에 달할 만큼 화제를 모았다. 좋아요(추천) 12만 회, 리트윗(공유) 횟수도 3만7000회를 넘어섰다. 댓글도 5500여개가 달렸는데 많은 네티즌은 이들 커플이 비상 탈출구 좌석에서 난동을 피웠던 것을 문제 삼았다.



사진=줄리아 스코럽코/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