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FillTheBottle…지구 최악 쓰레기 ‘담배꽁초’를 치워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NS에 게시된 수거된 담배꽁초 사진

최근 전세계가 지구를 오염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지만 사실 이보다 더 쉽게 그리고 간과되는 쓰레기가 있다. 바로 담배꽁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유럽언론은 트위터 등 SNS 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청소년들의 담배꽁초 수거 캠페인 소식을 보도했다. '#FillTheBottle'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번지고 있는 이 캠페인을 처음 시작한 사람은 놀랍게도 아멜 탈하라는 이름의 프랑스 18세 소녀다.

▲ 담배꽁초 수거 캠페인을 시작한 아멜 탈하

아멜은 "프랑스에서 담배꽁초 투기는 심각한 문제인데 전세계도 아마 마찬가지 일 것"이라면서 "친구와 함께 길바닥에서 주운 담배꽁초를 플라스틱 병에 담아 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고 밝혔다. 아멜이 올린 이 사진은 곧 SNS를 타고 화제에 올랐고 곧 같은 류의 사진이 트위터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하루도 채 되지않아 이처럼 담배꽁초가 병에 가득담긴 수천 장의 사진과 글이 SNS에 도배됐다.

아멜은 "수많은 사람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 놀라워 말을 하지 못할 정도였다"면서 "내 스스로 시작한 일이 너무나 행복하고 자랑스럽다"며 웃었다.  

아멜의 말처럼 실제 아무렇게나 버려진 담배꽁초 문제는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7월 영국 국공립 앵글리아 러스킨대학 연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에서 아무렇게나 버려지는 담배꽁초의 개수는 무려 4조 5000억개에 달한다. 문제는 많은 흡연자들이 담배꽁초가 빨리 분해되기 때문에 심각한 쓰레기가 아니라고 여긴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담배꽁초의 필터 역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완전히 분해되는데 최장 10년은 걸린다.

▲ 담배꽁초를 먹이로 착각한 검정제비갈매기의 모습

특히 아무렇게나 버려진 담배꽁초는 자연에 큰 해악을 끼치고 있다. 동물들이 담배꽁초를 음식으로 착각해 먹는 사례가 늘고있기 때문이다. 또 담배 필터에 사용되는 화학성분이 토양에 흡수되면서 식물의 성장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워싱턴의 비영리단체인 트루 이니셔티브 측은 “1980년 대 이후 매년 해안과 도시 정화 작업에서 수집되는 품목 중 30~40%는 담배꽁초”라면서 “꽁초는 지구상에 가장 어질러져있는 쓰레기”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