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클레오파트라 넘버 5’?…2000년전 향수 복원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연기한 1963년작 영화 ‘클레오파트라’의 한 장면

이집트의 여왕이자 독약같은 아름다움을 가진 여인으로 알려진 클레오파트라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향수가 ‘부활’했다.

영국 스카이뉴스 등 해외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대학 고고학 연구팀은 이집트 카이로 북쪽의 텔 엘 티마이 지역을 약 10년간 발굴해 온 끝에, 클레오파트라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향수의 잔류물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기원전 300년 경 당시 향수업자가 운영했던 공장을 2012년에 발견했고, 이 공장에서는 여러 종류의 액체와 여러 개의 작은 유리병, 단지 들을 제조하는 공간이 함께 발견됐다.

특히 앙포라로 불리는 작은 단지 안에서는 비록 향기는 사라졌지만 액체의 잔류물이 남아있었고, 연구진은 이집트 향수관련 전문가들에게 분석을 의뢰했다.

연구진은 해당 분석 결과 및 고대 그리스 책자에 나온 향수 제조법에 따라 향기를 되살렸고, 이를 클레오파트라가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향수라고 소개했다.

여기에는 몰약과 향신료 카다멈, 올리브 오일과 계피 등의 재료를 혼합했고, 이를 통해 ‘부활’한 향수는 현대의 향수보다 더 끈적거리고 걸쭉한 느낌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기는 비교적 강하지만 향긋한 느낌이며, 지속 시간 역시 현대의 향수보다 강하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클레오파트라가 자신만의 향을 내기 위한 자체적인 공장을 가졌을 것이라며, 이번에 연구진이 ‘부활’시킨 2000년 전 향수가 클레오파트라의 것과 유사한지는 알 수 없다는 이견을 제시했다.

한편 클레오파트라는 로마의 안토니우스 장군을 만나러 가는 전용 선박에 상당량의 향수를 뿌렸고, 이 때문에 그녀의 배가 도착하기 훨씬 전부터 멀리서 향수 냄새가 느껴졌다는 전설이 있을 만큼 향수를 애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