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암 세포’ 제거수술 받은 금붕어…수의사 “가장 작은 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술 중인 금붕어의 모습

▲ 사진 위는 수술 전, 아래는 수술 후 모습

작은 금붕어가 아가미 부근에 생긴 암 세포를 떼어내는 ‘대수술’을 받은 뒤 건강을 회복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아놀드’라는 이름의 이 금붕어는 최근 호주 동부의 브리즈번에 있는 한 동물병원에서 거대한 암덩어리를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다.

현지 수의사인 리암 플라나건은 이 금붕어의 오른쪽 아가미 부위에서 암세포가 자라는 것을 확인한 뒤, 수술을 결정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환자’인 금붕어의 모습 및 수술 장면을 올리며 “고양이나 개를 수술할 때 쓰는 동일한 마취약으로 금붕어를 마취시킨 뒤 수술을 진행했다”면서 “수술이 진행되는 동안 금붕어가 들어있는 작은 물탱크에도 같은 마취제를 타서 금붕어가 수술하는 동안 편히 잠들어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은 금붕어의 몸에서 암 덩어리를 제거하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았다”면서 “수술하는 동안 간호사가 곁에서 거대한 주사기를 이용해 산소를 공급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금붕어의 암 제거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5일 동안 동물병원에서 입원하며 치료를 받은 뒤 무사히 퇴원했다.

해당 동물병원 측은 이후 이 금붕어가 본래 살던 수조로 돌아가 다른 물고기들과 원활하게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을 맡은 플라나건 박사는 “아놀드가 오래도록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면서 “우리는 가장 작은 ‘환자’에게도 도움을 줬다는 사실에 매우 행복하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