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3명 사망한 아프간 ‘피의 결혼식’…생존자 신랑이 전한 그 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소 63명이 숨진 아프가니스탄 결혼식에서 생존한 신랑이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한 결혼식에서 발생한 테러로 63명이 사망하는 등 240여 명이 사상을 입은 가운데, 테러에서 살아남은 결혼식 주인공이 입을 열었다.

현지시간으로 17일 밤,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공격은 올해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최악의 테러로 기록됐다. 결혼식이라는 특성상 사상자 가운데는 여성과 어린 아이가 여럿 포함됐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에 따르면 끔찍한 결혼식의 주인공이었던 신랑 미르와이스 엘미는 현지 언론인 TOLO 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나와 신부는 살아남았지만 내 남동생과 친척들은 이번 테러로 목숨을 입었다”고 입을 뗐다.

그는 “완전히 희망을 잃었다. 가족과 신부는 충격에 휩싸였고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신부는 여전히 충격으로 실신 상태에 있다”면서 “내 인생에서 다시는 이런 일을 보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이번 테러로 숨진 형제와 가족들의 장례식장도 가지 못한다. 이 테러가 아프간에서 벌어질 마지막 테러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러한 비극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부의 아버지 역시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내 가족 14명이 이번 테러로 숨졌다”며 절망과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행복한 결혼식을 끔찍한 테러 사건 현장으로 만든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사건 직후 ‘전사 중 한 명이 스스로 폭탄을 터뜨렸다“는 성명을 발표했으며, 현지에서는 IS가 민간인이 다수 참석하는데다 보안 검색이 느슨한 결혼식을 일부러 노린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IS가 결혼식과 학교, 사원, 시장과 같은 공공장소를 겨냥한 것은 무고한 시민마저 죽이겠다는 테러 집단의 잔혹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BBC는 ”테러가 발생한 지역은 탈레반과 IS가 소수민족 하자라족을 겨냥해 지속적인 테러 공격을 이어온 곳“이라면서 ”시리아 등에서부터 영역을 넓은 IS와 탈레반이 세력다툼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