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개들은 왜 객석에 앉아 사람처럼 공연을 봤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사람처럼 객석에 앉아 공연을 관람 중인 개들의 모습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공유되며 큰 화제에 올랐다.

최근 캐나다 CBC 방송 등 현지언론은 지난주 초 스트라포드 패스티벌의 한 극장에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를 감상 중인 개들의 얽힌 소식을 보도했다. 

객석에 앉아 눈을 동그랗게 뜨고 공연을 보는 개들의 모습은 절로 웃음을 자아낼 정도로 흥미롭다. 그러나 이 모습 속에 숨어있는 사연은 매우 의미심장하다. 사진 속 개들은 서구에서는 ‘서비스 독'(service dog)이라 부르는 도우미견이다. 몸이 불편한 장애인을 안내하거나 도와주는 훈련을 받은 개인 것.

특히 이번에 도우미견들이 관람한 빌리 엘리어트는 '릴렉스 퍼포먼스'(Relaxed performances) 공연이었다. 다소 생소한 단어인 릴렉스 퍼포먼스는 자폐증이나 장애로 인해 어두운 곳에 오래 앉아있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공연이다.

이를 위해 객석은 완전히 어둡지 않으며 관객이 중간에 소리를 지르거나 밖으로 자유롭게 드나들어도 문제가 없다. 장애인이든 비장애인이든 누구나 공평하게 문화예술을 즐겨야한다는 정신이 오롯이 녹아있는 따뜻한 공연인 셈이다.



도우미견 단체를 운영 중인 로라 맥킨지는 "이번 공연관람은 도우미견의 훈련 중 하나로 주최 측이 훌륭한 기회를 제공했다"면서 "향후 주인과 도우미견이 함께 편안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인 스트라포드 패스티벌 대변인 앤 스웨드피거는 "10여 마리의 개들이 우리 공연을 보러왔고 모두 얌전하게 관람했다"면서 "인터미션에는 잠시 나갔다가 다시 착석하는 등 매우 훈련이 잘 된 개들이었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