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건강한 아들에 수술 13번 받게 한 엄마… ’뮌하우젠 증후군’이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건강한 아들에게 13번의 불필요한 대수술을 받게 한 혐의로 체포된 미국 여성

건강한 아들에게 13번의 불필요한 수술을 받게 한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뉴욕포스트 등 미국 현지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홀로 아이를 키우던 케이린 보웬(35)은 아들이 생후 11일이 됐을 무렵부터 끊임없이 병원을 데리고 다니며 진료를 받게 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 여성은 무려 320곳의 병원과 의사를 만나며 아들을 진료하게 했고, 아이가 8살이 된 이후부터는 무려 12번이 넘는 큰 수술을 받게 했다.

놀라운 사실은 이 여성이 아들에게 어떤 특이한 질환이나 질병이 발견되지 않았음에도 과잉 진료와 수술을 받게 했다는 사실이다.

해당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이 여성이 ‘뮌하우젠 증후군’(Munchausen syndrome) 환자로 보인다고 밝혔다. 뮌하우젠 증후군은 입원을 자주하거나, 없던 신체증상을 만들어 관심과 동정을 이끌어내는 정신질환이다.

보웬은 자신의 아들이 드문 유전적 질환으로 암에 걸려 죽어가고 있다면서 기금 모금 행사를 진행하거나 아들에게 휠체어를 이용하도록 강요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의 한 병원 직원이 아동보호서비스 센터 측에 “이 여성이 데려온 아이에게서는 어떤 암도 발견되지 않았으며 특별한 증상이 없다”고 신고한 이후 진실이 드러났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보웬은 현지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이후 아이의 양육권을 인도받은 소년의 친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그녀(보웬)는 거짓말을 그만 뒀어야 했다”면서 “어머니는 자식에게 이런 일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은 ‘악의 존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웬은 오는 10월 최종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현지 언론은 그가 아동학대 죄로 최대 징역 20년 형을 선고받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