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안 떠밀려온 5m 고래, 구조 기다리다 결국 안락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안 떠밀려온 5m 고래, 구조 기다리다 결국 안락사

페루 해안에 떠밀려와 다친 채 구조를 기다리던 새끼 향유고래 한 마리가 끝내 숨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라 리퍼블리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20일 페루 수도 리마 남쪽 산 바르롤로 해안 암초지대에 갇혔던 새끼 향유고래 한 마리가 시민과 구조대의 도움으로 암초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심각한 부상으로 결국 안락사됐다.

이날 오전 7시쯤 해안에 나왔던 몇몇 서퍼에 의해 발견됐던 향유고래는 몸길이 약 5m로, 3세쯤 된 아직 어린 개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몸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던 고래는 얌전히 구조 작업을 기다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몸무게 2t이 넘는 고래를 암초지대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고래 몸에 줄을 매달아 배를 이용해 천천히 끌어냈다.

덕분에 고래는 정오가 넘어서 간신히 암초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고래는 암초지대에서 생긴 열상을 비롯해 포식자에게 공격받아 생긴 것으로 추정되는 깊은 상처에서 계속해서 피가 흐르고 있었다.

이 때문에 현지 수의사이자 비정부기구(NGO)인 오르카(ORCA)의 대표인 카를로스 이펜이 고래의 상처를 지혈하기 위해 나섰으나 오랜 시간이 걸렸다.

고래는 오후 2시가 넘어서 간신히 구조대와 자원봉사자들에 이끌려 좀 더 깊은 물로 갈 수 있었다. 하지만 고래는 이내 다시 얕은 물 쪽으로 돌아왔다. 부상이 생각보다 심각했던 것이다.



결국 수의사와 시 관계자들은 고래의 생존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고래를 안락사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