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 못생겼어!” 승객에게 외모 비하 쪽지 건넨 공항 직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너 못생겼어!” 승객에게 외모 비하 쪽지 건넨 공항 직원(사진=닐 스트래스너/유튜브)

미국의 한 공항에서 직원이 승객에게 외모를 비하하는 쪽지를 줬다가 해고당한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17일(이하 현지시간) 최근 뉴욕주 그레이터 로체스터 국제공항 국내선 보안검색대에서 이런 사건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지난 6월 말, 로체스터에 사는 닐 스트래스너는 켄자스주 위치토로 출장을 가기 위해 공항에서 검색대를 통과했다.

그러자 검색대의 한 여직원이 그에게 쪽지 하나를 건네는 것이었다. 별다른 생각 없이 쪽지를 받아든 그는 게이트 쪽으로 걸어나갔고, 뒤에서 그 직원이 자신에게 “쪽지를 열어 봤느냐?”고 외치는 것이었다.

▲ 공항 직원이 닐 스트래스너에게 건넨 쪽지에는 “넌 못생겼어!”라고 쓰여 있다.(사진=닐 스트래스너/유튜브)

이에 따라 그 자리에서 쪽지를 열어본 그는 황당함에 입을 다물지도 못했다. 쪽지에는 “넌 못생겼어!”라고 쓰여 있었기 때문이다. 그 모습에 직원은 웃음까지 터뜨렸다.



하지만 그는 바쁜 일정 탓에 일단 비행기를 타러 가야만 했다. 그리고 그날 오후 공항 측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겪었던 일에 대해 민원을 접수했다.

며칠 뒤 그가 로체스터로 돌아왔을 때 공항 보안과 사무실에 들려달라는 안내를 받았다. 그는 해당 부서에서 문제의 직원 상사들과 만나 대화를 나눴지만, 그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는 눈치였다.

그는 검색대에 감시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그가 영상을 받는 데는 무려 한 달이 넘는 기간이 걸렸다.

▲ 공항 보안 검색대 직원은 그 후에도 또 다른 쪽지에 뭔가를 쓰는 모습이 보안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다행히 영상은 문제의 직원이 그에게 쪽지를 건네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다. 게다가 직원은 그가 게이트로 나간 뒤에도 다시 근처에 있던 티슈 상자를 조금 찢어 펜으로 뭔가를 쓴다. 아마 그녀는 다른 탑승객에게도 같은 쪽지를 건넸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또한 문제의 직원은 공항이나 교통안전국(TSA)의 정직원이 아니라 하청 보안업체 VMD의 계약직 직원으로 확인됐다.

▲ 닐 스트래스너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지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겪었던 일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사진=WROC)

이에 따라 그는 해당 업체에 연락해 민원을 제기하고 이번 사건에 대해 지난 13일까지 연락을 받기로 했었다. 하지만 업체 측은 약속한 날이 지나도 그에게 연락하지 않았다. 결국 그는 14일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고 소셜 사이트 레딧에 공유했다.

그러자 게시물은 금세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다. 그리고 영상이 게시된 지 불과 두 시간 만에 그는 업체 측으로부터 연락과 함께 문제의 직원은 계약이 해지될 예정이라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후 TSA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해 이런 행동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해당 직원이 해고된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소식에 대다수 사람은 해당 직원의 해고는 적절하다는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그녀는 매우 철이 없어 확실히 공항 보안 업무에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주 프로답지 않다”면서 “그녀는 죄 값을 톡톡히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