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속으로 달리는 테슬라서 ‘쿨쿨’ 자는 여성 운전자 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운전자가 자율주행차량에 몸을 맡긴 채 쿨쿨 잠이 든 상태에서 도로를 달리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LA의 5번 주간 고속도로를 달리는 수면 중인 운전자의 영상이 트위터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다고 보도했다.

때마침 문제의 차량 옆을 달리던 클린트 올리비에 부부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신원을 알 수 없는 운전자는 실제로 핸들에 손을 올리지는 않은 채 푹 잠들어있다.

문제의 차량은 전기자동차인 테슬라로 ‘오토파일럿’(반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인 상태였다. 올리비에 부부는 "단발머리의 한 여성이 아예 창문에 머리를 기댄 채 푹 잠들어 있었다"면서 "당시 차량은 꽤 빠른 속도였으며 완전히 미쳤다고 생각했다"며 놀라워했다.

테슬라가 자랑하는 오토파일럿은 전방 카메라와 레이더, 차량 둘레에 있는 초음파 센서 12개로 차량을 조종하고 속도를 조절한다. 또 교통상황에 맞게 차량 간격을 맞춰 속도를 조절하고, 차로를 스스로 유지하거나 변경하는 기능도 있다.



다만 완전자율주행이 아닌 반자율주행이기 때문에 운전자는 항상 핸들 위에 손을 올리고 언제든지 수동운전으로 전환할 준비를 해야 한다. 때문에 오토파일럿을 전적으로 믿어버린 '수면' 운전자의 이같은 행동은 본인은 물론 다른 사람들의 생명도 위협할 수 있다.

실제로 2016년 5월 오토파일럿을 장착한 테슬라 차량이 플로리다주 도로를 달리다가 충돌사고를 일으켜 운전자가 사망했다. 2016년 사고 당시 테슬라는 이와 관련해 “오토파일럿은 완전 자율주행이 아니기 때문에 운전자가 사용시 철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기능”이라면서 “핸들 위에 손을 올리고 수동운전으로 전환할 준비를 해야 한다는 점을 (운전자들에게) 교육해 왔다”고 설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