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대륙판 갑질’…승무원 뺨 때린 여성 승객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대륙에서 여성 승무원의 뺨을 가격한 여성이 공안에 소환돼 구류 처분을 받은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0일 중국 장쑤성 쉬저우(徐州) 기차역에서 아들 우 군과 함께 고속열차에 탑승한 류 모씨가 승무원의 뺨을 가격, 폭언을 행사한 것이 뒤늦게 알려진 것.

현지 관할 공안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가해 여성 류 씨는 최근 자신의 아들 우 군의 승차권을 구입하지 않은 채 무임으로 고속 열차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표 검사를 하던 승무원 A씨가 류 씨에게 탑승권 확인을 수차례 요청하자 이에 불만을 품고 폭행을 저지른 것. 특히 가해 여성 류 씨는 자신의 아들 우 군이 보는 앞에서 승무원 A씨의 뺨을 가격, 폭행을 행사하는 동안 폭언도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당시 기차에 탑승한 류 씨는 기차가 출발한 이후 아들 우 군의 무임승차문제로 승무원과 갈등을 빚었다. 또한 규정에 어긋나는 대형 화물을 화물칸이 아닌 다수의 승객이 탑승하는 열차 내부에 가지고 탑승했다는 점을 지적 받아 목소리를 높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갈등이 고조된 것은 승무원 A씨가 승객 안전을 위해, 규정상 승하차하는 문 인근의 화물칸으로 류 씨의 짐을 옮겨 놓은 것에서 발발했다.

류 씨가 화장실을 다녀오는 동안 승무원 A씨가 그의 짐을 화물칸으로 옮겨놓았던 것. 당시 자리로 돌아온 류 씨는 자신의 짐이 없어진 것을 확인, 기차에서 하차 시 승무원 A씨에게 앙갚음을 하겠다고 결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쉬저우둥역에 열차가 정차한 직후, 승객들의 짐을 차례로 내려주는 승무원의 얼굴을 가격한 류 씨의 가해 행위가 현지 cctv에 그대로 녹화됐다. 당시 류 씨에게 무차별한 폭언과 폭행을 당한 승무원 A씨는 지정된 시각에 기차가 출발하면서 해당 사건은 종료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현지에서 이를 지켜본 동료 승무원과 승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의해 가해 여성 류 씨의 폭행 및 무임승차에 대한 혐의가 일반에 노출된 것. 승무원 A씨는 “규정 상 승차권 소지를 확인해야 하는데 사건 당일 류 씨와 자녀 우 군에게 승차권을 요구하자, 그는 불쾌하다면서 아이에게 돈을 요구하는 것이냐고 항의를 했다”면서 “만일의 경우 열차 출발 시간 상의 문제로 승차권 없이 급하게 탑승한 승객에게는 현장에서 직접 표를 판매하도록 내부 규정돼 있는데, 표를 구매하도록 상세하게 안내했지만 ‘막무가내’였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서비스업종이라는 점에서 최대한 승객의 입장을 고려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류 씨 외에 더 많은 승객의 안전이 우선이었다”면서 “때문에 그가 직접 가져온 무거운 화물은 기차 이동 시 자칫하면 다른 승객을 다치게 할 수 있었고, 화물칸으로 옮겨 놓은 뒤 하차 시에 전달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사건 이후 류 씨는 공안국에 소환, 현재 행정 구류 3일을 처분 받았다.

류 씨는 해당 처분에 대해 “과거의 행동을 반성하고 있다”면서 승무원 A씨를 만나 직접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