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4세 여아, 유리코팅 된 ‘연줄’에 목 베어 사망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인도의 4세 아이가 연 줄에 목을 베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타임즈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인도 뉴델리 카주리카스 지역을 이동하던 이시카(4)는 아버지가 운전하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연줄에 목이 걸리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아이는 운전하는 아버지의 오토바이 앞 쪽에 앉은 채 뉴델리의 한 사원으로 여행을 가고 있었다.

빠른 속도로 이동하던 중 아이의 목에 걸린 연줄은 유리 가루로 코팅돼 매우 날카롭고 강도가 셌으며, 이 사고로 이시카는 중상을 입었다.

인도에서 연 날리기는 오래전부터 남녀노소에게 인기가 높은 레저스포츠로 알려져 있다. 유리가루를 코팅한 연줄은 경쟁자의 연줄을 쉽게 끊어내기 위한 도구다.

하지만 이러한 수법이 성행하면서 연줄에 몸을 베어 다치거나 사망하는 사고가 급증했다.

2016년에도 인도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열린 연날리기 행사에서 사고가 발생해 총 3명이 숨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3세, 4세 어린이 두 명이 자동차 선루프에 얼굴을 내밀고 있다가 연줄에 목이 베어 사망했다.

현지 언론은 유리가루를 입힌 연줄이 매우 날카로워서 위험성이 크지만, 가격이 저렴해서 시중에 널리 유통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당국은 이후 유리가루를 입힌 연줄의 판매를 강제로 중지시키겠다고 밝혔지만, 약 3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유사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자료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