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그물로 휙~’…中, 소형 드론 ‘사냥’하는 드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기가 작고 낮게 비행하는 드론까지 잡아내는 ‘드론 사냥용' 드론을 개발했다.

중국 현지 군사전문매체인 차이나밀리터리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항공우주과학기술공사(CASIC)이 개발한 사냥용 드론은 중국의 규정을 위반한 불법 드론 또는 중국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적대적인 드론에 근접해 그물을 던져 드론을 포획할 수 있다.

마치 물고기나 새를 잡는 도구를 연상케 하는 이 그물은 16㎡ 크기로, 그물에 걸린 상대 드론의 동력에 문제를 발생시켜 지상으로 추락하게 만든다.

이를 개발한 CASIC 측은 드론을 사냥하는 드론의 정확한 종류를 밝히진 않았지만, 해당 드론이 포획해야 하는 드론을 발견할 경우 자율적으로 그물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번에 중국이 개발한 드론은 느리고 낮게 나는 작은 드론을 잡기 위한 방어 시스템의 일부로, 해당 드론은 지상에서 발사되는 로켓이나 레이더와 시스템을 연결해 사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드론 잡는 드론’을 개발한 배경에 대해 현지의 한 군사 전문가는 “느리고 낮게 나는 작은 드론은 기존의 방어 시스템으로는 막아내기가 어렵거나 비용이 많이 든다”면서 “드론이 점차 대중화되면서 보안 위협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드론이 전투 지역뿐만 아니라, 전투 이외의 지역에서도 감시와 정찰 및 폭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드론을 감시하거나 막아내는 드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은 적의 드론을 탐지하고 포획하는 사냥용 드론 외에도 타격 능력을 보유한 드론을 개발해 해외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 CCTV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항공공업집단(AVIC)이 제작한 전투용 드론 ‘이룽(翼龍·Wing Loong)-Ⅱ’는 지난해까지 100대가 제작돼 수출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