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기후변화 적응하려면 ‘2145조원’ 투자금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전 세계가 힘을 합쳐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지금 당장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면, 향후 더 나은 경제적 결실을 맺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을 포함한 19개국이 이끌고 있는 기후변화 글로벌 위원회(Global Commission on Adaptation)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금과 같은 환경오염과 기후변화가 지속될 경우 2030년이면 1억 명의 사람들이 빈곤선(최저한도의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수입 수준) 이하에서 생활하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정치, 경제, 과학 분야 등 34명으로 구성된 전문가들이 제작한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 적응을 위해 향후 10년간 1조 8000억 달러, 한화로 약 2145조 2400억 원을 투자할 경우, 이후 7조 달러(약 8345조 원)에 달하는 순편익(net benefit, 편익에서 비용을 뺀 나머지)을 얻을 수 있다.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이란 기후변화 영향을 중·장기적으로 고려하고, 적절한 적응 정책과 전략을 수립한 뒤 효과적인 계획을 적용하는 단계를 말한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기후변화 경보시스템과 건조지역의 농업, 맹그로브(강가나 늪지에서 뿌리가 밖으로 나오며 자라는 열대 나무) 숲의 회복 및 보호, 수자원, 기후변화에 저항하는 사회공공 기반시설 등 5개 분야에 우선적인 투자를 제시했다.

또 부유한 국가들이 우선적으로 투자하는 것은 시급한 도덕적 의무이며, 기후변화에 가장 적게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빈곤국)이 기후변화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후변화 글로벌 위원회 출범에 큰 역할을 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후변화 적응을 위해 향후 10년간 대규모 투자를 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이 투자는 궁극적으로 기후변화로 발생하는 막대한 손실을 막고 경제 부흥의 결실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후변화 대응을) 미루고 (대가를) 지불 할 것인가, 아니면 계획을 세우고 번영할 것인가”라며 “우리는 기후변화의 기류를 바꿀 수 있는 마지막 세대이자, 달라진 결과 안에서 살아갈 첫 번째 세대”라고 덧붙였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