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돈 왜 안갚아”…70대 한인 할머니, 다른 한인 할머니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찰에 따르면 오랜 기간 한 아파트에 살며 이웃으로 지낸 오 씨와 박씨는 최근 돈 문제로 얽혀 여러 차례 말다툼을 벌였다.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말다툼 끝에 이웃을 살해한 70대 한인 할머니가 경찰에 체포됐다. 워싱턴포스트와 USA투데이 등은 지난 8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블래던스버그 지역의 한 노인아파트에서 이웃에서 살던 80대 노인을 살해한 70대 노인이 자수했다고 보도했다.

프린스 조지 카운티 경찰국은 이날 오전 7시 15분쯤 한국인 노인 오모씨(73)가 이웃에 살던 박모씨(82)를 벽돌로 살해한 뒤 자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랜 기간 한 아파트에 살며 이웃으로 지낸 오 씨와 박씨는 최근 돈 문제로 얽혀 여러 차례 말다툼을 벌였다.

이날도 아파트 뒷편 화단에서 마주친 두 사람은 같은 문제로 다시 언쟁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격분한 오씨가 박씨를 벽돌로 내리쳐 살해했다. 오씨는 범행 후 스스로 911에 신고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출동 당시 박씨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으며, 오씨는 쓰러진 박씨 옆에 주저앉아 있었다”고 전했다. 이웃 주민들은 오씨가 숨진 박씨에게 3만 달러를 빌려줬으나 박씨가 돈을 갚지 않으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에는 30여 명의 한인 노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한인회도 매년 경로잔치를 벌이는 등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추석 직전 금전문제로 다투던 한인 할머니들 사이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한인 사회도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편 오씨 할머니는 1급 및 2급 살인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된 채 재판을 받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