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명이국” 마라톤 장소 착각한 美여성 졸지에 영국서 완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같은 이름 때문에 대회 장소를 착각한 미국인 여성이 영국으로 건너가 마라톤을 완주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사진=영국 우스터 시티 하프 마라톤 대회

송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도시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부산에도, 인천에도 송도가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이름은 같지만 지역이 달라 벌어지는 해프닝도 많은데, 이번에는 같은 지역명 때문에 졸지에 대서양 건너 다른 나라까지 간 여성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중부에 있는 도시 ‘우스터’에 사는 셸리아 페레이라(42)는 얼마 전 지역 내 하프마라톤 대회 참가 신청서를 냈다. 그러나 경기일이 임박했을 때 셸리아는 자신이 무슨 실수를 저질렀는지 알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마라톤 대회가 열리는 곳이 ‘미국 우스터’가 아닌 ‘영국 우스터’였던 것. 고민 끝에 예정대로 대회에 참가하기로 한 셸리아는 대서양을 건너 미국 우스터에서 약 5150km 떨어진 영국 우스터로 날아갔다.

▲ 마라톤 대회가 열리는 곳은 ‘미국 우스터’가 아닌 ‘영국 우스터’였다./사진=셸리아 페레이라

BBC는 지난 15일, 900여 명이 참가한 영국 우스터 시티 하프 마라톤 대회에 특별한 해외 참가자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현지언론은 미국 우스터에서 온 여성 참가자가 영국 우스터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5분 만에 21.0975km를 완주했다고 전했다.



우스터시의회와 함께 이번 대회를 주최한 영국의 전설적인 마라토너 스티브 크램은 “몇몇 해외 주자가 있긴 하지만 이런 해프닝은 처음”이라면서 “우리는 내년 대회에 셸리아를 공식 초청해 직접 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같은 이름 때문에 벌어진 웃지 못할 해프닝에 대해 셸리아는 “미국 우스터에서 꽤 먼 곳이긴 했지만 멋진 대회에 참가할 수 있어 좋았다”면서 “나의 달리기 사랑은 국경을 넘나들며 계속될 것이며, 내년에 또 영국 우스터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