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여객기에 또 행운의 동전 투척…이번에는 건강 기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한 승객이 행운을 빌며 여객기에 동전을 던지는 황당한 사건이 또다시 일어났다.

지난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한 여성 승객이 여객기와 탑승교 사이에 동전을 던져 벌금 처벌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앞서 중국서 벌어진 여러 건의 여객기 동전 투척 사건과는 조금 다르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5일. 당시 왕씨(23)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의대생은 가족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난창에서 출발해 스촨성 시창의 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문제는 왕씨가 여객기에서 내리던 과정에서 여객기와 탑승교 사이에 동전들을 던진 것. 왕씨의 이같은 행동은 당시 누구도 보지못해 아무 일 없이 넘어갔으나 이후 공항 관계자가 활주로에서 3개의 동전을 발견하면서 조사에 착수했다. CCTV를 통해 확인한 결과 동전을 던진 사람은 왕씨로 드러났으며 그 이유는 황당했다. 어린 조카가 비행 중 설사로 고생해 고향의 풍습에 따라 행운을 빌며 동전을 던졌다는 것.

▲ 동전을 던진 왕씨의 모습

현지 경찰은 "왕씨는 자신이 얼마나 큰 잘못을 했는지 이해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이번 동전 투척 사건은 비행이 모두 마친 상태에서 이루어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벌금 200위안(약 3만 3500원)에 처해졌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왕씨의 행동을 비난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특히 네티즌들은 "앞으로 의사가 된 왕씨는 환자를 치료할 때 동전을 던져 행운을 빌 것인가"라며 비난했다.



한편 중국 내 공항에서 소위 여객기 동전 투척 사건은 당국의 통제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광시좡족자치구의 주도 난닝에서 방콕으로 향할 예정이었던 남방항공 소속 여객기에 한 여성 승객이 탑승 중 동전 6개를 던져 이륙이 지연했다. 또한 지난 3월에도 산둥성 지난야오창국제공항에서 쓰촨성 청두로 가려던 럭키에어 여객기도 역시 동전 때문에 이륙이 2시간 가량 지연됐다.  

현지언론은 “항공기에 동전을 던지는 것은 행운은 커녕 모든 승객을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면서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강력한 처벌만이 해결책”이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